"수도권 모임·방문 자제"…혁신도시 公기관 출장 금지령

최근 1주일 수도권 日 코로나 19 확진자 200명
24일부터 대구혁신도시 내 공공기관 출장·교육, 행사, 대면 회의 등 중단
출퇴근 직원도 재택근무 권장…市 '거리두기 1.5단계' 검토도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2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조치와 관련해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울시는 24일부터 연말까지를 '1천만 시민 긴급 멈춤 기간'으로 선포했다. 연합뉴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2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조치와 관련해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울시는 24일부터 연말까지를 '1천만 시민 긴급 멈춤 기간'으로 선포했다. 연합뉴스

서울과 경기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지역사회에서 수도권과의 교류를 자제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수도권 방문은 물론 대구로의 초청 등 서로 오가는 발길을 자발적으로 최소화하는 것이다. 친인척이나 지인을 비롯해 회사와 학교, 학원, 병원 등 분야·시설별로 모임·행사를 취소·연기함으로써 외부 유입으로 인한 지역 내 감염전파를 차단하자는 취지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에 따르면 최근 1주일(17~23일) 수도권의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200명이나 됐다. 전주(10~16일) 하루 평균 99.4명의 2배에 이르는 수치다. 이에 중대본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1.5단계로 올린 지 불과 닷새 만이다. 나아가 서울시는 이달 24일부터 연말까지 '1천만 시민 긴급 멈춤 기간'을 선포했다.

이와 달리 대구경북은 최근 1주일 하루 평균 확진자가 8명으로, 제주(0.4명)를 제외하고 전국에서 유일하게 10명 이하를 유지했다. 하지만, 대구의 최근 확진자 대부분이 수도권 등 외부 유입 사례여서 방역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서울 이태원과 광복절 집회, 교회, 다단계 판매 등 외부로부터 시작된 집단감염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23일 서울의 한 음식점에 배송 관련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는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오는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23일 서울의 한 음식점에 배송 관련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는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오는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이에 시는 모든 공공기관에 수도권 방문은 물론 대구로의 초청 행사나 모임을 취소할 것을 권고했다. 공공분야를 중심으로 당분간 교류 자제를 하자는 의미다. 나아가 일반 시민의 수도권 왕래도 자발적으로 피해 줄 것으로 강력하게 권고하고 있다. 이동 중단을 제도적으로 강제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대구혁신도시 내 공공기관들도 24일부터 모든 출장과 교육, 행사, 대면 회의 등을 중단한다. 외부에서 오는 방문자 출입도 통제하기로 했다. 특히 수도권 내 거주지에서 출퇴근하는 직원들에 대해선 재택근무를 권장하는 등 개인 이동으로 인한 감염전파 가능성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시는 23일 총괄방역대책단회의를 열고, 선제적으로 거리두기를 1.5단계로 높이는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다른 지역의 병원과 대학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병원 간의 환자 이동을 될 수 있으면 피하도록 하고, 지역 대학 구성원의 수도권 왕래도 자제하도록 권고하고 있다"며 "공공기관뿐 아니라 시민 개인도 스스로 수도권과의 교류를 당분간 하지 말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