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전주 잇는 108.1km 복선전철 건립해야"

경북도·전북도, "국토 동서 연결 인적·물적 교류↑"
양 지자체 공동건의문 채택 계획

김천-전주선 복선전철 위치도. 경북도 제공 김천-전주선 복선전철 위치도.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와 전라북도가 손을 맞잡고 김천과 전주를 잇는 철도건설사업의 국가계획 반영을 정부에 촉구하기로 했다.

김천-전주 복선전철 건설은 총연장 108.1km, 사업비 2조7천억원 규모의 영·호남 중부 내륙을 관통하는 철도 계획이다. 정부는 2006년 제1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당시 추가검토사업으로 선정했지만 이후 별다른 진전이 없다.

경북도와 전북도는 해당 노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한다. 두 지역을 잇는 교통편이 열악한데다 기차로 갈 경우 충북 오송에서 갈아타야 하는 등 불편함이 크기 때문이다. 해당 노선이 생기면 국토 동서를 효율적으로 연결, 인적·물적 교류를 활발히 하는 효과도 있다고 본다.

이와 관련,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전북 익산을)은 지난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북도 국정감사에서 이 부분을 집중 질의했다. 그는 "전북도와 경북도 간 공동건의문 채택, 의회 동시 의결 등 공동 대응을 다각적으로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과거 10여년간 노력했지만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되지 못하고 추가검토 사안으로만 고려되고 있다. 앞으로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따른 후속조치가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경북·전북도지사, 노선 경유 기초자치단체장 등이 한자리에 모여 공동건의문을 채택하겠다는 구상이다. 경북도는 다음 달 중 일정을 맞춰 '동서화합을 위한 교통망 조기 구축' 건의문 채택을 추진 중이다. 장소는 전북 무주군 나제통문 덕유정이 유력하다.

앞서 전북연구원은 지난달 발표한 '이슈 브리핑'에서 김천-전주 철도노선 영향권 인구가 700만 명에 달하고, 경제활동 및 여가활동 통행이 하루 약 1천800만 명에 이르러 충분한 잠재수요가 확보됐다고 분석했다. 또 전북이 부산행 열차의 출발역으로 부상, 신성장동력 확보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봤다. 또 전북도의회는 지난 23일 김천-전주 철도사업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촉구하는 건의안도 의결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이 노선에 대해 경북은 물론 전북의 관심과 의지도 크다. 전북도와 협력해 사업이 국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