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댐 갈등 새국면 맞나…협의체 방류 재논의 결정

환경부·市·수자원公 참석…시민 위원 추가 방안도 검토

영주댐수호추진위원들이 세종시 환경부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영주시의회 제공 영주댐수호추진위원들이 세종시 환경부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영주시의회 제공

경북 영주댐 방류 계획(매일신문 9월 17일 자 9면 등 )이 지역사회에서 논란이 되자 영주댐협의체(이하 협의체)가 댐 방류 문제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협의체는 11월 2일 대전에서 제 6차 회의를 열고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영주댐 방류 결정 문제를 숙의한다. 회의에는 기존 협의체 위원 18명과 환경부, 용역팀(모니터링·평가), 영주시,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들은 영주시로부터 영주댐 상류 농업용수 현황 등을 보고받고, 협의체 위원으로 영주시민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제 6차 영주댐협의체 회의에서 경북도와 영주시, 영주댐수호추진위원회, 지역주민들의 주장 등과 요구안이 받아들여진다면 영주댐 문제는 새로운 전환기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영주시 관계자는 "회의를 통해 시민들의 요구안인 협의체 위원 지역민 추가, 농업용수 공급 최저수위 유지가 관철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형수 국회의원, 장욱현 영주시장, 이영호 영주시의회 의장과 시의원들이 환경부 정문 앞에서 영주댐 방류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영주시의회 제공 박형수 국회의원, 장욱현 영주시장, 이영호 영주시의회 의장과 시의원들이 환경부 정문 앞에서 영주댐 방류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영주시의회 제공

한편 영주댐수호추진위원회(위원장 강성국·이하 추진위) 회원 200여 명은 29일 세종시 정부종합청사(환경부) 앞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 퇴진 및 영주댐 방류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대정부 규탄대회를 열었다.

박형수 국회의원(경북 영주영양봉화울진), 장욱현 영주시장, 이영호 영주시의회 의장, 임무석·황병직 경북도의원은 환경부 관계자를 만나 방류계획 철회를 요구했다. 환경부 측은 "6차 협의체 회의 결정사항을 받아들이겠다"고 답했다.

강성국 영주댐수호추진위원장은 "환경부가 중요한 결정사항은 영주댐협의체에 떠넘기고 지역주민 목소리에는 귀를 틀어막고 있다"며 "앞으로 방류계획이 철회되고 주민 의견이 관철될 때까지 영주댐 방류를 육탄으로 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