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구파크골프협회, 임원 인준 무시·부당이익"

일부 회원들 잇따라 의혹 제기…독단적 운영 얼룩진 봉무파크골프장
동구체육회의 부적격자 부회장 선임 불허 의견도 묵살
용품 판매 알선 등 부적절한 영리활동 의혹도 불거져
"형사처벌까지 받은 부적격자 상위기관 불허 의견에도 지명"
협회장 "봉사로 집행부 도와 회원 도우려 용품 알선" 해명

24일 대구 동구 봉무파크골프장에서 시민들이 파크골프를 즐기고 있다. 신중언 기자 24일 대구 동구 봉무파크골프장에서 시민들이 파크골프를 즐기고 있다. 신중언 기자

대구시체육회의 감사 후에도 개선의 여지가 보이지 않고 있는 각 지자체 파크골프협회(매일신문 26일 자 6면)가 이번에는 체육회를 무시한 임원 인준, 부적절한 영리활동 등 파행으로 말썽을 빚고 있다.

동구파크골프협회 일부 회원에 따르면 현 부회장 A씨는 지난해 5월 회장 B씨의 지명으로 부회장에 올랐다. 이 과정에서 대의원총회, 체육회의 동의 등 최소한의 임원 인준 절차마저 무시됐다는 게 회원들의 얘기다.

또 이들은 A씨의 경우 협회의 임원이 될 수 없는 부적격자라고 주장한다. 전 동구의원 출신으로, 지자체 예산을 본인 토지의 농수로 설치에 사용하도록 강요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로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기 때문이다. 동구체육회 회원종목단체 규정에 따르면 금고 이상의 실형을 선고받고 집행 종료 5년 이내에는 협회의 임원이 될 수 없다.

자격 논란이 일자 상위기관인 동구체육회는 지난 7월 A씨에 대한 임원 인준 요청에 불허 의견을 통보했다. 그럼에도 인준 불허 의견을 묵살한 채 A씨가 현재까지도 부회장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는 게 회원들의 주장이다.

동구파크골프협회의 부적절한 영리활동 의혹도 불거져 나왔다. 회장과 부회장 등 협회 임원이 회원들을 대상으로 파크골프 용품 구매를 알선하고 부당한 이익을 챙긴다는 것이다.

회원들에 따르면 협회가 봉무파크골프장 내에 파크골프 용품업체 관계자를 상주시키고 신규 회원들에게 용품 구매를 알선하는 이른바 '브로커' 역할을 하고 있다. 한 회원은 "회장이 구매를 알선하니 구매하지 않을 도리가 없었다. 나중에 인터넷으로 알아보니 상당한 가격 차이가 있었다"고 했다.

이와 관련, 이곳에서 판매 영업을 했다는 한 용품업체 관계자는 "임원들은 용품 판매를 알선해준 뒤 약 30%의 수수료를 요구했다"며 "어떤 임원은 수사기관의 조사를 받게 되면 본인은 배달만 했을 뿐 판매 이익과는 전혀 관계가 없는 것으로 말하라고 신신당부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동구체육회 관계자는 "용품 구매 알선 외에도 회비 등 수익금을 불투명하게 관리하고 있다는 정황이 포착돼 상세한 회계자료를 요구했지만 몇 달이 지나도록 묵묵부답"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동구파크골프협회 회장 B씨는 "봉사 활동으로 집행부를 돕고 있을 뿐 현재 A씨는 부회장 신분이 아니다"며 "임원이 용품 구매를 알선해주는 건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본다. 신입 회원을 도와주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