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접종 후 사망 17세, '아질산염' 과다검출…"자살 아냐"

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인천에서 독감 백신을 맞은 뒤 이틀 만에 숨진 고교생의 형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를 믿을 수 없다며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진상규명을 호소했다.

경찰은 이 고교생에 대한 부검 결과 치사량 이상의 독극물이 나온 점을 들어 극단적 선택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

27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제 동생의 죽음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독감 백신을 맞고 이틀 만에 숨진 인천 17세 고등학생의 형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글을 통해 "국과수에서는 독감과 관련이 전혀 없다는데 (동생이) 사망하는 데 영향이 하나도 없다는 것은 믿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과수는 부검 결과 위에서 ****이 치사량으로 다량 검출됐다고 한다"며 "경찰은 타살과 사고사가 아닌 것 같아 자살에 비중을 두고 수사하고 있지만, 동생은 성적도 전교 상위권이고 대학 입시도 마쳐 심리적인 압박감이나 스트레스가 최소 상태였다"며 동생의 극단적 선택 가능성에 반박하며 동생의 억울함을 풀어주고 싶다고 호소했다.

청원인이 올린 '****'은 아질산나트륨으로 알려졌다. 이 물질은 독성이 강해 다량을 복용하면 사망할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후 1시 30분 현재 이 청원글은 1만7000여명이 넘는 동의를 받았다. 경찰은 숨진 고교생이 아질산나트륨을 구매한 것까지 확인했다며 극단적 선택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고교생이 최근 아질산나트륨을 모처에서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부검 결과 위에서 아질산나트륨 치사량인 4g이 나온 점 등을 고려할 때 극단적 선택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에 대한 수사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원자는 "평소 동생이 코로나19에 걸릴 수 있다고 이동경로 확인과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했다. 물병도 바이러스 증식을 의식해 재사용을 안했다"며 "비위생적인 것은 전혀 섭취 없이 행동 반경도 집, 독서실, 학교를 크게 벗아나지 않았다. 대학생활만 기다리고 있었는데 자살할 이유가 없다. 자살로 사건이 종결되면 너무 억울한 죽음이다"고 재차 강조했다.

청원자의 동생인 고교생 A군은 지난 14일 낮 12시 인천시 미추홀구의 민간 의료기관에서 독감 백신 무료 접종을 받았으나, 이틀 뒤인 16일 오전 자택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국과수는 A군의 부검을 진행해 지난 22일 "A군의 사인은 (백신) 접종과 무관하다"는 감정 내용을 경찰에 통보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