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강경화에 호소 "장관님, 전 범죄자 아닌 연예인일 뿐"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 연합뉴스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 연합뉴스

병역 기피로 국내 입국이 제한된 유승준 씨가 27일 "비자 발급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내놓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발언을 두고 "이제는 저의 입국을 허락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강 장관은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 씨 입국 문제와 관련, "앞으로도 외교부는 비자발급을 허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못박았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국제교류재단, 재외동포재단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국제교류재단, 재외동포재단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를 두고 유 씨는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외교부 장관님. 저를 아시는지요"라며 "2002년 2월 한순간의 선택으로 그 모든것이 산산이 부서졌다. 제가 군에 입대하겠다는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지금도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하지만 저는 데뷔 때부터 이미 가족들과 함께 미국에 이민을 간 영주권자였고, 그 무렵 시민권을 취득하지 않으면 영주권마저도 잃을 위기에 처하게 되는 부득이한 사정이 있었다"고 했다.

유 씨는 그러면서 "팬들에게 이 사정을 설명드리고 이해를 구하고자 한국에 입국하고자 했지만, 인천공항에서 입국 자체가 거부되고 저에게는 아무런 해명 기회도 주어지지 않았다"면서도 "하지만 적어도 저는 병역법을 어기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 일도 이제 19년이 다 되어간다. 이제는 저를 기억하는 팬들도 저처럼 가정을 이루고 살아가는 나이가 될만큼 많은 시간이 흘렀다"며 "이번에 국정감사에서 장관님께서 저에게 비자 발급을 허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들었다"고 했다.

유 씨는 "지난 19년간 온갖 말도 안되는 거짓 기사들과 오보들로 오명을 받아 왔다"며 "장관님, 그런 제가 대한민국의 이익을 해칠 우려가 있는 사람으로 보이시는가. 대한민국의 안보, 질서와 외교관계가 정말 저 같은 일개 연예인의 영향력으로 해침을 당할 우려가 있다고 생각하시는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런 영향력도, 그런 능력도 없는 일계 연예인일 뿐이다. 저는 정치범도 테러리스트도 범죄자도 아니고, 대한민국의 악영향을 끼칠 인물은 더더욱 아니다"라며 "연예인도 사람인지라 실수도 하고 잘못도 한다"고 했다.

유 씨는 "제가 과거 미국 시민권을 취득한 선택은 이민자들로서는 지극히 흔하고 당연한 선택이었고, 법적으로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이라며 "팬들을 실망시킨 잘못에 대한 평가는 팬들이 하면 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유 씨는 "18년 8개월 동안 병역기피 목적으로 외국 시민권을 취득한것으로 간주되어 입국금지를 당한 것도 모자라, 앞으로도 영구히 입국금지라는게 맞는 처사라고 생각하시는가"라며 "장관님께서 부디 저의 무기한 입국금지 문제에 대하여 다시 한 번 고민해 주시고, 이제는 저의 입국을 허락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끝맺었다.

유 씨는 지난 2002년 미국으로 출국해 시민권을 획득한 후 병역을 면제받았다. 사회적 파장이 컸던 당시 법무부는 유 씨에 대해 입국금지 명령을 내렸다. 이후 유 씨는 만 38세가 되던 해인 2015년에 LA총영사에 재외동포비자(F-4)로 입국하게 해달라고 신청했다. 당시 재외동포법에 따르면, 만 38세가 되면 병역을 면피한 사람이라도 비자 발급을 받을 수 있어서다. 그럼에도 유 씨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유 씨는 이에 소송을 내고 올해 3월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했지만, 또다시 LA총영사관 측에서 비자발급을 해주지 않아 18년째 국내에 들어오지 못하고 있다. 강 장관은 이와 관련 전날 "대법원이 외교부가 제대로 재량권을 행사하지 않아서 입국시키라는 게 아니라 절차적인 요건을 갖춰라, 재량권을 행사하는 것이 위법하다고 판시한 것"이라며 비자 발급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