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퇴임후 국민에 어떻게 봉사할지 생각해보겠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처음으로 퇴임 후 거취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23일 새벽까지 진행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퇴임 후 거취를 묻는 질의에 "우리 사회와 국민들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그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 마지막 질의에서 윤 총장에게 "지금 언론에 대통령 후보로 여론조사까지 되고 있다"며 "(검찰총장) 임기 마치고 정치를 하려는 마음이 있느냐"고 물었다.

윤 총장은 잠시 침묵하다가 "지금 제 직무를 다 하는 것만으로도 다른 생각을 할 겨를이 없고, 향후 거취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것도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이어서 "다만 소임을 다 마치고 나면, 저도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우리 사회의 많은 혜택을 받은 사람이기 때문에 우리 사회와 국민들을 위해서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은 천천히 한번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그런 방법'에 정치도 들어가느냐"고 다시 물었다. 윤 총장은 "그것은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