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문경 모 농협장, 심야에 일간지 기자 폭행 물의

경북 문경경찰서 경북 문경경찰서

경북 문경의 한 농협 조합장이 심야시간 카페주점에서 일간지 기자를 폭행해 물의를 빚고 있다.

22일 문경경찰서 등에 따르면 문경 모 농협 A조합장은 지난 21일 오후 10시 20분쯤 모전동 모 카페주점에서 지인들과 자리를 하던 중 옆 테이블에서 다른 일행과 있던 경북지역 모 일간지 문경담당 B기자를 주먹으로 수차례 얼굴을 가격하는 등 폭행했다.

B기자는 코뼈가 크게 다치고 안구를 둘러싸고 있는 뼈에 골절이 생기는 등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당시 참석자 등에 따르면 이날 사건은 A조합장이 지인들을 향해 '농협과 자신이 추진하는 특정사업에 문경시가 협조를 하지 않는다'며 수장인 고윤환 문경시장을 직접 언급하며 큰소리로 욕설을 한 것이 발단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옆자리에 있던 B기자가 A농협장에게 "문경시에 서운함을 토로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공인신분인 조합장이 카페 손님들이 듣게끔 시장에게 쌍욕을 하는 것은 듣기 거북하다. 하려면 안들리도록 하라"는 취지로 말렸다.

순간 분위기가 험악해지면서 A농협장이 B씨에게 다가가 주먹으로 얼굴 등을 마구 때렸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A조합장은 "B기자를 폭행한 건 맞지만 무슨 이유로 그랬는지는 술을 많이 먹어서 기억이 잘 나질 않는다"면서 "B기자에게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B기자는 A조합장의 이해할수 없는 심야폭행을 처벌해달라며 22일 문경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