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약품 유통 독감백신 접종 10대 사망…"원인 조사 중"

신성약품 조달 독감백신 인천서 접종…유통과정 문제 無 회수 대상도 아냐
질병관리청 "접종과의 인과 관계는 아직 확인 안 돼…부검 통해 사망원인 규명"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한국백신사(社)의 인플루엔자백신 '코박스플루4가PF주'의 4개 제조단위 총 61만5천개를 해당 제조사가 자진 회수하도록 명령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식약처가 경상북도 영덕군 보건소로부터 해당 백신 제품 안에서 백색 입자가 발견됐다는 보고를 받고 긴급 현장 조사와 추가 검사를 한 결과 백색 입자가 확인된 데 따른 것이다. 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한국백신사(社)의 인플루엔자백신 '코박스플루4가PF주'의 4개 제조단위 총 61만5천개를 해당 제조사가 자진 회수하도록 명령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식약처가 경상북도 영덕군 보건소로부터 해당 백신 제품 안에서 백색 입자가 발견됐다는 보고를 받고 긴급 현장 조사와 추가 검사를 한 결과 백색 입자가 확인된 데 따른 것이다. 연합뉴스

유통 과정에서 상온 노출 논란이 일었던 신성약품 공급 물량인 독감 백신을 접종한 17세 청소년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 접종과의 연관성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19일 독감 백신 수급 및 접종 상황 브리핑에서 "올해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신고된 이상 반응은 총 353건으로, 이 가운데 사망 사례가 1건이 보고돼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사망자는 인천 지역에서 접종 받은 17세 남성으로 지난 14일 낮 12시 민간 의료기관에서 무료 접종을 받았으나 이틀 뒤인 16일 오전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접종 후에 특별한 특이사항이 없었고 일정 시간이 지난 이후 사망한 것으로 확인된 상황이기에 현재 부검을 통해 사망 원인을 먼저 규명하는 게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청장은 이어 "(사망한 10대가 맞은 백신과) 동일한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의 이상 반응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는데 아직까지 이상 소견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사망한 10대가 맞은 백신은 '국가조달물량' 백신으로, 정부가 각 의료기관에 제공한 백신이다. 앞서 국가 예방접종 사업에 쓰일 독감 백신과 관련해 조달 계약을 맺은 '신성약품'이 유통 과정에서 일부 물량을 상온에 노출하면서 적정온도(2∼8도)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접종이 한때 전면 중단된 바 있다.

22일 오후 경기 김포시 고촌읍에 위치한 신성약품 본사의 모습. 연합뉴스 22일 오후 경기 김포시 고촌읍에 위치한 신성약품 본사의 모습. 연합뉴스

현재 신성약품이 유통한 539만 도즈(1도즈는 1회 접종분) 가운데 약 48만명분이 수거된 상황이다. 정 청장은 "(사망한 10대가 맞은 백신은) 국가조달물량 백신이 맞다"며서 "신성제약에서 유통했던 제품이 맞지만 해당 제품에 대해서는 유통 과정에서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이 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과거에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한 사례가 있었냐는 질의에 "(현재까지) 인과관계가 확인된 사망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과거 기록을 확인한 뒤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