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할인권 재개…박물관 3천원-영화관 6천원-공연장 8천원 할인(종합)

박능후 "중소자영업자 위해 생활과 방역의 균형 잡아야 할 시점"
정부, 감염 위험 큰 숙박·여행·외식은 일단 제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중단됐던 소비 할인권 배포를 재개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8일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피해가 컸던 업종을 지원하고 침체한 서민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공연, 영화, 체육 분야의 소비할인권 지원사업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모든 분야의 소비할인권 지원을 한꺼번에 재개하기보다는 방역 측면에서 안전하고 관리가 가능한 공연, 영화, 체육 분야부터 단계적으로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사업에 편성된 예산은 약 850억 원이다.

일단 정부는 오는 22일부터 박물관의 경우 온라인으로 예매하면 1인 5매까지 최대 3천원까지 40%를 할인해준다. 미술 전시는 온라인 예매(1인 4매 한도)와 현장 구매(월 1인 6매 한도) 모두 1천~3천원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공연도 같은 날부터 온라인 예매처 8곳(네이버N예약, 멜론티켓, 옥션티켓, 인터파크티켓, 예스24티켓, 티켓링크, 하나티켓, SK플래닛)을 통해 예매하면 1인당 8천원이 할인된다. 예매한 티켓은 오는 24일부터 사용할 수 있으며 1인 4매로 한정된다.

영화는 오는 28일부터 할인 혜택이 적용된다. 각 영화관 온라인 예매처를 통해 예매하면 1인당 6천원씩 할인된다. 1인 2매까지 예매 가능하며 오는 30일부터 사용 가능하다.

체육시설은 카드사별 당첨자가 다음 달 2일부터 30일까지 8만원 이상을 사용하면 3만원을 환급해주는 방식으로 지원된다.

정부는 숙박, 여행, 외식 등 3개 분야는 방역 측면에서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해 이번에 포함하지 않았다.

◇ 정부 "중소자영업자 위해 생활과 방역의 균형 잡아야 할 시점"

박능후 중대본 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소비할인권 재개 배경에 대해 "중소자영업자 등을 위해 생활과 방역의 균형을 잡아야 할 시점이 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내 확진자 발생 수를 보면 거리두기 2단계에서 1단계로 하향 조정하는 시기를 전후해 비교적 안정적으로 확진자 관리가 되고 있다"며 "2단계를 유지해온 두 달 동안 경제 분야, 특히 중소자영업자 등이 어려웠다. 이분들을 위해 생활과 방역의 균형을 잡아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