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영주풍기인삼축제' 폐막… 640만명 참여

온택트 풍기인삼축제장에서 'TV조선'의 '뽕숭아 학당'이 촬영됐다. 영주시 제공 온택트 풍기인삼축제장에서 'TV조선'의 '뽕숭아 학당'이 촬영됐다. 영주시 제공

'2020 온라인 경북 영주풍기인삼축제'가 대박을 터트렸다.

지난 9일부터 18일까지 열린 제23회 풍기인삼축제 유튜브채널과 SNS, 다양한 TV방송프로그램(MBC생방송 전국시대, KBS 6시 내고향, TV조선 뽕숭아학당 등) 등을 통한 접속자는 640만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인삼 판매액도 57억원을 기록, 지난해 대비 20%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영주 시민들이 참여한 문화예술 라이브공연 모습. 영주시 제공 영주 시민들이 참여한 문화예술 라이브공연 모습. 영주시 제공

이 같은 성과는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 프로그램, 색다른 참여 이벤트를 통해 풍기인삼축제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불러 일으켰기 때문으로 보인다. 개막 하이라이트는 헬기와 드론을 활용한 '인삼 씨 뿌리기 행사'였다. 축제를 앞두고 소백산 일원에서 촬영한 녹화영상을 개막과 동시에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방송, 관심을 모았다.

또 판매 촉진을 위해 마련한 '풍기인삼 구매 챌린지' 행사는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해낸 것으로 분석됐다. 이 행사는 최초 주자로 지명받은 장욱현 영주시장, 박형수 국회의원, 지역 시·도의원 등이 2명 이상 지명자에게 풍기인삼을 전달한 뒤 지명받은 사람이 다시 인삼을 구입해 2명 이상에게 전하는 방식이었다.

특히 풍기읍 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스튜디오에선 인삼 생산자와 판매자, 문화예술단체와 일반 시민이 참여하는개방형 프로그램 40여 개를 제작, 실시간으로 중계해 다른 축제와 차별화를 꾀했다.

아울러 지난해 축제 당시 큰 호응을 받았던 '인삼 블랙프라이데이'를 통해 인삼을 10~15% 할인판매했다. '풍기인삼제품 택배비 지원행사'를 통해 우수 풍기인삼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하는 기회를 제공한 것 역시 올해 성공 비결이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온라인 풍기인삼축제를 통해 풍기인삼의 인기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내년에 개최할 2021 영주 세계 풍기인삼엑스포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는 이번 행사를 오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하고 풍기인삼축제 홈페이지(http://online.ginsengfestival.com),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다양한 참여 이벤트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