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철 대표 '절친' 장태수, TK 출신 첫 정의당 대변인

장태수 대변인 장태수 대변인

김종철 정의당 대표의 '20년 지기 친구'인 장태수 전 대구시당 위원장이 새로운 정의당 대변인으로 발탁됐다. 지역 출신이 정의당 중앙당 대변인을 지내는 것은 처음이다.

장 전 위원장과 김 대표는 20여년 전 정의당 전신인 민주노동당 창당 시절부터 친하게 지내며 정치적 동지 관계를 유지해 왔다. 나이는 김 대표가 한살 더 많지만 정치 활동을 같이하면서 '절친'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 신임 대변인의 공식 임기는 오는 26일부터이다. 결혼을 하지 않은 장 대변인은 대구에서 혼자 지내는 집은 그대로 둔 채 서울에 작은 숙소를 마련해 대구와 서울을 오가며 정치 활동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장 대변인은 대구 서구의회 3선 의원으로 활동하며 진보신당과 노동당, 정의당 소속으로 10여 년 간 지역에서 정치활동을 벌였다. 정의당 대구시당 위원장까지 맡으면서 대구의 진보 정치인으로 자리를 잡았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한편 정의당 당헌'당규에 따라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 대변인 등 주요 당직 내정자는 전국위원회 인준 절차를 거치게 된다. 장 대변인 외에 부대변인단 등 후속 당직 발표도 이어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