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5국가산단 분양, 찾아오는 기업들

3곳 계약 완료, 10곳 협의 중…통합신공항 이전지와 10여km
LG화학 참여 구미형 일자리 등 입주 시 분양률 50% 육박

구미 산동·해평면 일대에 조성 중인 구미 5국가산업단지 전경. 구미시 제공 구미 산동·해평면 일대에 조성 중인 구미 5국가산업단지 전경. 구미시 제공

구미 5국가산업단지 분양이 탄력받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와 10여 km 거리여서 배후지역 발전 가능성 등 입주기업의 경쟁력이 높아질 것이란 기대감 상승 덕분으로 풀이된다.

한국수자원공사 구미사업단에 따르면 지난 6~7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논의가 본격화되면서 분양 문의가 늘기 시작해 최근 기업 3곳이 분양 계약을 완료했다. 또 10곳은 분양을 협의 중이다.

구미 4산단 내 반도체·LCD 등 고순도 화학물질 저장용 탱크 및 부분품 제조 전문기업인 플루오르테크㈜는 4만1천400㎡를 분양 계약하고 신규 투자를 진행 중이다. 자동화 설비 전문기업 ㈜TST(대표 이재학)는 1만3천여 ㎡를 계약 완료하고 100억원을 신규 투자해 이달 내 공장을 착공, 내년 3월 완공할 계획이다. 반도체 석영유리 제품 제조업체인 천마하이테크도 최근 4천743㎡를 분양 계약 완료했다.

특히 이미 입주를 결정하고 9만9천㎡의 분양 계약을 앞둔 LG화학이 참여하는 '구미형 일자리'와 이에 따른 동반기업, 잠재 고객 등이 입주할 경우 내년 상반기 구미 5산단의 분양률은 현재 30%에서 50%로 상승할 것으로 수자원공사는 전망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구미 5산단 분양 활성화를 위해 분양 대금의 무이자 최장 7년 분할 납부, 토지 사용 승낙 조건 등 각종 조건을 대폭 완화했다. 아울러 분양 알선 공인중개사에게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분양 알선제 등 다양한 투자유치 전략을 마련하고 있다.

구미시 역시 분양 활성화를 위해 구미 5산단 내 임대전용단지 33만㎡ 지정을 정부에 건의해 긍정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통합신공항 연계 도로망 확충 등 구미 5산단 발전 방안에 대한 밑그림도 빠르게 그려 나가고 있다.

통합신공항은 공항 신도시·물류단지·관광단지·산업단지·배후단지 등 수십조원 이상이 투입되는 초대형 프로젝트이다. 구미 5산단은 물론 인접 지역인 구미 옥계동·산동면 등이 공항 배후지역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아주 높다는 기대감은 점점 확산할 전망이다.

구미 5국가산업단지에 신규 투자를 확정한 자동화 설비 전문기업 ㈜TST 로고. 매일신문 DB 구미 5국가산업단지에 신규 투자를 확정한 자동화 설비 전문기업 ㈜TST 로고. 매일신문 DB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