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유시민 향해 "고급스러운 비유? 싸구려 입에서 설마…"

유시민, 김정은 계몽군주 칭송 논란에 "고급스러운 비유였나보다"
진중권 "어느나라 계몽군주가 코로나 방역에 소총을 쓰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에 빗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스스로 '고급스러운 비유였다'고 밝힌 것을 비난하고 나섰다.

진 전 교수는 1일 페이스북에 "설마 싸구려 입에서 고급스러운 비유가 나오겠느냐"며 "어느 나라 계몽군주가 고모부를 처형하고 이복형을 암살하고 코로나 방역에 소총을 사용합니까"라고 따져물었다.

그는 "살해당한 사람 장례식장에서 범인을 '계몽 범인'이라 하는 격이다"며 "증거인멸을 증거보전이라 하던 개그 감각으로 이젠 블랙유머에 도전하시나 봅니다"라며 비꼬았다.

앞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0·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우리가 바라던 것이 일정 부분 진전됐다는 점에서 희소식"이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 같다"고 칭했다.

발언은 이후 김정은 칭송 논란을 빚었는데 국민의당은 논평을 통해 유 이사장의 발언을 "한심한 작태"라고 비판했고, 홍준표 무소속 의원도 "유시민 전 장관은 계몽군주 같다고 김정은을 칭송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지난달 30일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계몽군주가 칭송으로 들리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며 "계몽군주는 다 독재자지만, 일반적인 전제군주들이 안했던 걸 한 군주를 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3대째 세습하고 있는 왕조국가니까 김정은 위원장은 독재자다"며 "생물학적 운명 때문에 자신이 의지와 상관없이 전제군주가 된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계몽군주들은 좀 더 오래 국가를 통치하고 싶은데 계속 과거처럼 하려고 하자니 사람들이 참지 않을 것 같아서 그렇게 (다르게) 통치를 한 것"이라며 "내가 너무 고급스러운 비유를 했나보다"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