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디지털교도소' 운영자는 30대 남성이었다

인터폴 국제공조 수사로 베트남 호찌민서 검거

 

 

성범죄 등 강력사건 범죄자 등의 신상을 임의로 공개해 논란이 일은 '디지털 교도소' 운영자가 해외에서 붙잡혔다. 경찰청은 디지털 교도소를 운영하며 개인 신상을 임의로 게재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씨를 인터폴(International Criminal Police Organization) 국제공조 수사로 현지시간 22일 오후 6시쯤 베트남 호찌민에서 검거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5월 수사에 착수한 대구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해외 체류 중인 피의자를 특정하고, 지난달 31일 경찰청 외사수사과를 통해 인터폴 국제 공조수사를 요청했다. 이에 경찰청은 지난해 2월 캄보디아로 출국한 A씨가 인근 국가인 베트남으로 이동했다는 정보를 입수한 뒤, 베트남 공안부에 검거를 요청했다. 베트남 공안부는 A씨로 추정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토대로 그를 붙잡았다.

A씨는 지난 3월부터 디지털 교도소와 인스타그램 등을 개설하면서 디지털 성범죄 등 피의자 신상정보 등을 무단으로 게시한 혐의를 받는다.

디지털 교도소는 범죄 혐의가 전혀 없는 사람들의 신상 정보를 공개해 물의를 빚기도 했다. 디지털 교도소는 성 착취물을 구매하려 했다고 주장하며 한 대학 교수의 신상 정보를 낱낱이 공개했지만, 경찰 조사 결과 해당 교수는 관련 혐의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지난 3일엔 디지털 교도소에 신상 정보가 공개된 고려대 학생이 숨진 채 자택에서 발견되기도 했다. 이 학생은 생전 자신의 억울함을 토로하는 글을 고려대 온라인 커뮤니티인 '고파스'에 올렸었다.

경찰은 A씨가 국내로 송환되는 대로 범행 동기 등을 자세히 조사하는 한편, 앞으로도 인터폴을 비롯한 국내외 다양한 기관과의 적극적인 공조로 국외 도피 사범을 추적, 검거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