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업체 수사 기밀누설 혐의, 대구경찰청 간부 구속영장

경찰청, 23일 경무관 A씨·경정 B씨 공무상 기밀 누설 등 혐의 영장 신청

대구지방경찰청 전경. 매일신문 DB 대구지방경찰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찰이 대구의 한 식품업체 수사를 무마한 혐의를 받는 대구경찰청 소속 고위간부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23일 대구경찰청 소속 경무관 A씨와 경정 B씨에 대해 공무상 기밀 누설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대구경찰청 고위간부들이 수사 내용을 해당 식품업체 관계자에게 누설하는 등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 수사를 무마하려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대구경찰청은 올 2월 '반품된 된장과 간장을 새 제품과 섞었다'는 식품업체 노조 관계자들의 의혹 제기로 수사에 착수해 2차례에 걸쳐 해당 업체를 압수수색했다.

한편 이들의 영장실질심사는 25일 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