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권 광역철도·대구산업선 역사 신설 요구 봇물

대구권 광역철도 원대역, 대구산업선 성서산단호림역, 서재·세천역 신설 민원 잇따라
주민들 “대구시 수요 예측 실패”…市 “요구 수용 시 공사기간 연장·예산 추가 불가피”

대구산업선(서대구고속철역~국가산업단지)과 대구권 광역철도(구미역~경산역)의 신규 역사 입지를 두고 대구시와 주민들 간의 공방이 거세다. 20일 서대구고속철역사 주변 모습.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산업선(서대구고속철역~국가산업단지)과 대구권 광역철도(구미역~경산역)의 신규 역사 입지를 두고 대구시와 주민들 간의 공방이 거세다. 20일 서대구고속철역사 주변 모습.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 달서구와 달성군에서 대구권 광역철도(구미역~경산역)·대구산업선(서대구역~국가산업단지)의 역(驛) 신설 민원이 잇따르고 있다.

20일 대구시에 따르면 최근 해당 기초자치단체나 지역 주민들을 중심으로 대구권 광역철도 원대역, 대구산업선 성서산단호림역, 서재·세천역 등 역 신설 민원이 늘고 있다.

7월 초부터 최근까지 2개월 여간 대구권 광역철도망에 원대역을 신설해달라는 요구만 1천500건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시 관계자는 "관련 민원이 많을 때는 하루에도 200통 가까이 들어온다. 다른 업무를 못할 지경"이라고 했다.

역 신설을 요구하는 주민들은 역이 생기면 충분한 수요가 예상되는 데도 대구시가 잘못된 수요 예측으로 역 신설의 필요성을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원대역 주변의 경우 인근에 1만 세대 이상의 아파트 입주가 예정돼있고, 성서산단호림역은 기업 화물과 여객 수요까지 잡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일부 주민은 역 신설 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역 신설을 위한 조직적인 집단행동을 나설 태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대구시는 경제성을 이유로 이들 주민의 요구를 보류하는 등 완고한 입장이다.

대구시는 광역철도 원대역 추가 건설에 300억원, 대구산업선 2개 역 추가 건설에 1천600억원 이상의 예산이 들 것으로 추산한다. 더욱이 실제 사업비가 예비타당성조사에서 책정한 사업비보다 15% 이상 불어날 경우 다시 조사를 받아야하는 등 사업기간의 연장도 불가피하기에 원래 계획대로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원대역 신설 요구의 경우, 예비타당성조사를 했던 5년 전에는 대규모 아파트단지 건설은 물론 그에 따른 수요를 예측하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원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지만, 별다른 해결책이 없는 상황"이라며 "2023년 말 개통쯤 돼서 역 추가 신설 관련 용역 정도는 해볼 수 있지 않을까 내다볼 뿐, 확답을 줄 수도 없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