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일부 야당 지지자 겨냥 "비판은 과격할 필요 없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최인아 책방에서 열린 경제사회연구원 세미나에서 '한국사회를 말한다 : 이념·세대·문화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최인아 책방에서 열린 경제사회연구원 세미나에서 '한국사회를 말한다 : 이념·세대·문화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군 특혜 의혹에 대해 수차례 비판해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8일 야당 지지층 중 과한 발언을 하는 이들에 대해 "비판은 과격할 필요가 없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급진적이라는 것은 사태를 그 뿌리에서 파악하는 것'이라는 칼 마르크스의 구절을 인용하며 "과격함은 피상성에서 나온다. 사태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효과적인 비판을 할 수가 없으니, 비판의 대상 앞에서 열 받아서 화만 내는 것"이라며 이 같이 적었다.

진 전 교수는 "'레디컬하다'는 것은 과격한 것을 의미하는 게 아니다"라며 "사태를 그 뿌리까지 파고 들어가 본질을 파악해내는 태도를 의미한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상대의 썩은 부분을 정확히 짚어낼 능력이 없으면, 당연히 '종북'이니 '좌빨'이니 '공산주의'니, '문재앙'이니 핀트가 빗나간 욕만 질펀하게 쏟아내기 마련"이라며 "조준이 안 된 비난이 상대에게 타격을 줄 수는 없죠. 외려 과격함으로 자기 이미지에만 타격을 줄 뿐"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진 전 교수가 국민의힘을 겨냥해 이 같이 적었다는 보도가 나오자, 진 전 교수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 글을 다시 올리면서 "야당이 아니라 야당 지지층 중의 과격한 이들이 빠진 함정을 지적한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