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곡사 법광스님, 대구 아너 소사이어티 164호 회원 돼

대구 운곡사 법광스님(가운데)이 대구 아너소사이어티 164번째 회원으로 가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대구 운곡사 법광스님(가운데)이 대구 아너소사이어티 164번째 회원으로 가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대구 운곡사 법광스님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개인고액기부자 클럽인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의 대구 164호 회원이 됐다. 대구지역에서 아너 소사이터이에 종교인이 가입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법광스님은 "평소 불도의 길을 걸으며 주위의 어려운 이웃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던 중 자비보시행의 마음으로 솔선수범하고자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을 결심하게 됐다"며 "나의 작은 기부가 마중물이 돼 희생과 보시의 따뜻한 마음이 대구 곳곳에 퍼져나갔으면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이번 법광스님의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은 기업인, 전문직을 넘어 종교인 등 다양한 계층에서 노블리스 오블리주를 실천하고 있다는 의미를 가지기도 한다.

한편 '아너소사이어티'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노블리스 오블리주를 실천할 수 있도록 만든 개인고액기부자들의 모임으로 1억원 이상 또는 1년에 2천만원 씩 5년 간 기부를 할 경우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다. 현재 전국에 2천3백여명의 회원이 있으며 대구에는 총 164여명이 모임에 함께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