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아들, 성실…마녀사냥 심해" 전직카투사, 김어준 방송서 주장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홈페이지 캡처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홈페이지 캡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의 군 특혜 의혹에 대해 "마녀사냥"이라고 주장하는 같은 부대 근무자 주장이 16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제기됐다. 앞서 2명의 전직 카투사가 이 방송에 나와 서 씨를 두둔한 바 있다.

이날 익명을 요구한 서 씨와 같은 기간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에 복무했다는 카투사 A씨는 방송에 출연해 "제가 같이 (서 씨와) 복무를 했을 때는 굉장히 성실하게 복무를 한 카투사인데, 어느새 황제복무를 한 카투사로 둔갑이 된 게 많이 안타깝다고 생각을 해서 나오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A씨는 군 특혜 의혹을 제기한 현 씨 주장에 대부분 반박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2차 병가 이후 기간인 2017년 6월 25일에서야 서 씨의 미복귀를 인지했다는 당직사병 현모 씨 주장에 대해 그는 "이거는 좀 말이 안 되는 게 저희가 점호를 안 한다 이것뿐이지 인원 체크는 확실하게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이건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또 모르는 상급부대 장교가 나타나 서 씨에 대해 '미복귀'가 아닌 '휴가자' 처리 지시를 내렸다는 현 씨 주장에 대해서는 "지역대와 인사과가 꽤 가까운 편"이라며 "(현 씨가 상급부대 장교의) 얼굴 모르기는 힘들지 않나"고 했다.

이어 25일에 서 씨가 부대에 복귀하지 않아 부대가 난리 났다는 현 씨의 주장에 대해서도 "저희는 난리난 적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서로 소속된 미군 편제가 달라 현 씨가 서 씨를 잘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알파와 저희 중대가 한국군 편제 내 사단본중으로 같았지만 미군 편제가 달랐기에 교류가 거의 없는 편이었다"며 "그래서 생활이나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 했다"고 했다.

또 A씨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서 씨를 옹호했던 전직 카투사의 주장이 언론에 나가지 않는 것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그는 "저 말고도 두 명의 카투사가 전에 인터뷰를 했는데, 언론에 조명이 되지 않은 게 저는 개인적으로는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저희는 배틀 중대에서 당시에 서 씨와 같이 근무를 했던 사람들인데, 저희 이야기는 하나도 기사화되지 않고, 그리고 조명 받지 못 하는 게 좀 이상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A씨는 "제가 이것 때문에 나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서 씨는 단 한 번도 군 생활을 하면서 어머니 이름을 내세우거나 특혜를 바라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