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 배터리 충전, "실내선 위험해요"

오랜 시간 배터리 충전하면 과열되기 쉬워
열이 잘 배출되지 않는 실내 가급적 피해달라

15일 오전 8시 6분쯤 대구시 남구 대명동의 한 원룸 방 안에서 충전 중이던 전동 킥보드 배터리에서 불이나 전동 킥보드와 가재도구 일부를 태웠다. 대구 중부소방서 제공 15일 오전 8시 6분쯤 대구시 남구 대명동의 한 원룸 방 안에서 충전 중이던 전동 킥보드 배터리에서 불이나 전동 킥보드와 가재도구 일부를 태웠다. 대구 중부소방서 제공

전동 킥보드를 실내에서 충전하다 화재로 이어지는 사고가 잇따르자 소방당국이 배터리 충전주의보를 내렸다. 적절한 배터리 충전으로 과열을 막고, 열이 잘 배출되지 않는 실내는 가급적 피해달라는 당부다.

15일 오전 8시 6분쯤 대구시 남구 대명동 A씨의 원룸 안에서 충전 중이던 전동 킥보드 배터리에서 불이 나 킥보드와 가재도구 일부를 태우고 3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전동 킥보드와 가재도구가 타 소방서 추산 196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A씨의 신고를 받고 소방차 19대가 출동했지만 불은 A씨가 자체 진화해 마무리됐다.

소방당국은 충전 중이던 전동 킥보드 배터리에서 불꽃이 튀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대구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전동 킥보드 배터리 과열로 매달 한 건씩 화재 사건이 발생했다.

다행히 세 건의 화재 모두 큰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사용자가 충전 중 자리를 떠나거나 잠드는 경우가 많아 초기대응이 어렵고 불꽃이 주변으로 튀어 피해가 커질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실제 지난해 광주시 광산구 한 아파트에서는 현관문 근처에서 충전 중이던 전동 킥보드에서 불이 나 현관문이 막혀 50대 부부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배터리 충전 시간을 지키는 게 중요한데도 밤새 충전기를 꽂아놓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충전할 때도 열이 잘 배출될 수 있는 단단하고 평평한 바닥 위에서 배터리를 충천해야 한다"며 "값싼 중국산 리튬 배터리를 쓰는 경우가 잦은데 충전이 잘 안되거나 배터리가 팽창할 때는 즉시 사용을 중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