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권 광역철도 원대역 무산 될라…입주예정자 반발

2015년 신설 계획, 2016년 기본계획 사업비 15% 초과
도원동, 달성동 등 원대역 인근 재개발 아파트 단지 입주예정자들 반발
대구시 "1단계 사업 마무리 후 우선 검토"…2023년 돼야 가닥잡힐 듯

대구권 광역철도 원대역 신설을 놓고 대구시와 주민들 간의 공방이 거세다. 도시철도 3호선 달성공원역과 북구청 사이 경부고속철도 모습. 사진 아래쪽으로 대규모 아파트 단지 공사가 한창이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권 광역철도 원대역 신설을 놓고 대구시와 주민들 간의 공방이 거세다. 도시철도 3호선 달성공원역과 북구청 사이 경부고속철도 모습. 사진 아래쪽으로 대규모 아파트 단지 공사가 한창이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권 광역철도 원대역 신설이 백지화 수순에 들어가자 원대역 주변 아파트단지 입주예정자들이 집단 반발하고 있다. 원대역 신설을 고집하면 광역철도 전체가 무산될 수 있다는 대구시의 판단으로 역 신설이 미뤄진 탓이다. 입주예정자들은 교통 편의성과 확장성을 위해 원대역이 하루빨리 신설돼야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대구권 광역철도 건설사업'은 대구시청을 중심으로 반경 40km 안에 있는 철도역을 연결하는 사업이다. 2023년까지 전체 사업비 1천249억여원을 들여 기존 경부선 철로에 있는 구미역, 왜관역, 대구역, 동대구역, 경산역과 2개의 신설역(서대구역, 사곡역)을 연결한다.

원대역 신설은 2015년 7월 있은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때 사업계획에 포함돼 있었다. 그러나 2016년 11월 기본계획이 나오면서 원대역 신설은 유야무야되기 시작했다. 예타에서 책정했던 사업비보다 기본계획에서 15% 이상 사업비가 불어났기 때문이다.

사업비가 1천억원 이상인 대형 사업에서 예타 사업비보다 실제 사업비가 15% 이상이면 예비타당성조사를 다시 받아야 한다. 대구시는 예타 단계에서 신설이 거론됐던 원대역과 왜관공단역을 신설할 경우 경제성이 나오지 않는다는 결론에 이르러 결국 두 역의 신설을 광역철도에서 제외했다. 특히 원대역은 대구역과 거리가 1.2km에 불과해 광역철도의 도입 취지를 흐린다는 지적이 나온 터였다.

 

2015년 대구권 광역철도 예비타당성조사 당시 신설이 거론됐던 원대역과 인근 입주예정 아파트 단지 도면. 대구시 제공 2015년 대구권 광역철도 예비타당성조사 당시 신설이 거론됐던 원대역과 인근 입주예정 아파트 단지 도면. 대구시 제공

하지만 힐스테이트대구역오페라, 힐스테이트도원 등 1만 가구가 넘는 인근 입주예정자들의 원대역 신설 요구는 줄곧 이어지고 있다. 2019년 이후 분양을 받은 입주예정자들은 도시철도 3호선 달성공원역~북구청역 사이 경부고속철도에 원대역을 만들고 가장 인접한 역인 달성공원역까지 환승 무빙워크를 건설해달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들이 원대역 신설을 촉구하는 데는 함께 신설역으로 거론됐던 왜관공단역이 북삼역으로 부활한 영향도 있다. 왜관공단역 신설 계획이 철회되자 칠곡군이 100% 지방비로 북삼역 건설을 추진했기 때문이다. 북삼역 신설은 칠곡군수의 선거 공약이었다.

이와 관련해 대구시 철도시설과 관계자는 "원대역 건설에만 300억에 달하는 예산이 드는데 대구시가 모두 부담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며 "2023년쯤 김천~구미, 경산~청도 구간을 연결하는 확장선 건설 시 원대역 신설을 우선적으로 검토해보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