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왕리 벤츠 음주운전 참변, 국민청원 "10만 돌파"

을왕리 벤츠 음주운전 역주행 50대 가장 참변 국민청원 을왕리 벤츠 음주운전 역주행 50대 가장 참변 국민청원 "10만 돌파".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지난 9일 새벽 오토바이를 타고 치킨을 배달하던 50대 가장이 30대 음주운전자가 몰던 역주행 벤츠 차량에 치여 숨진 가운데, 사망자의 딸이 해당 음주운전자에 대한 엄벌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큰 관심을 얻고 있다. 이 청원이 올라온 당일인 오늘(10일) 오후 7시 52분쯤 동의수 10만명을 넘겼다.

정부 답변 기준인 20만명의 절반을 채웠고, 청원 진행 기간인 한달 내로 기준을 무난히 충족할 것으로 보인다.

'9월9일01시경 을왕리 음주운전 역주행으로 참변을 당한 50대 가장의 딸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에서 청원인은 "9일 새벽 마지막 배달을 나갔다가 돌아오지 않는 아버지를 찾으러 어머니가 가게 문을 닫고 나섰다. 가게에서 2km 떨어진 곳에 아버지의 오토바이와 구급대원만 있었다. 어머니는 경찰의 도움으로 구급차를 쫓아가면서 살려만 달라고 계속 빌었지만 아버지는 병원 영안실로 내려가셨다"고 했다.

이어 "경찰서에 가서 우는 가해자를 봤고, 가해차량의 블랙박스도 확인했다"고 밝힌 청원인은 이후 해당 가해자가 사고 직후 119보다 변호사를 먼저 찾은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인터넷에서 가해자들을 본 사람들의 목격담을 확인했다. 중앙선에 아버지가 쓰러져 있음에도 술에 취한 가해자는 119보다 변호사를 먼저 찾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버지는 책임감 때문에 배달 아르바이트를 쓰지 않고 직접 배달했다. 가게 시작 후 계속 그랬다. 일평생 단 한번도 열심히 사시지 않은 적이 없다"며 "살인자가 법을 악용해 미꾸라지처럼 빠져나가지 않도록 부탁드린다"고 글을 마무리지었다.

해당 사고는 지난 9일 새벽 인천광역시 중구 을왕동 을왕리해수욕장 인근 2차로에서 발생했다. 이날 인천 중부경찰서는 해당 음주운전자인 33세 여성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즉 '윤창호법' 상 위험운전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상황이다. 이 운전자는 벤츠 차량을 몰다 중앙선을 넘으면서 마주오던 54세 남성, 즉 청원인 아버지가 몰던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운전자는 면허취소 수준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0.1% 이상의 상태로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사고 당시 남성 동승자도 있었는데 경찰 조사를 받은 후 귀가했고, 현재 경찰이 동승자에 대해 음주운전 방조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