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국시, 재응시율 14%…정부 "예정대로 8일 시험"

'의·정 대립' 새 변수되나 …응시대상 3천172명 중 2천726명 미응시
대전협, 의협 "의대생 보호는 당연한 전제, 불이익 당하면 강경 대응"

2021년도 제85회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의 응시율이 14%에 그쳤지만, 정부는 예정대로 8일부터 시험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2021년도 제85회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의 응시율이 14%에 그쳤지만, 정부는 예정대로 8일부터 시험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의사국가실기시험의 경우 총 응시대상 3천172명 중 현재 446명, 14%의 인원이 응시할 예정"이라며 "시험은 당초 공지한 일정대로 8일부터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7일 서울 광진구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서 관계자들이 시험을 준비하는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2021년도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의 응시율이 14%에 그쳤지만, 예정대로 8일부터 시험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파업 이후 현장 복귀를 앞두고 있는 전공의와 의료단체들은 이들의 구제가 없다면 단체행동 수위를 다시 강화한다는 입장이어서, 대규모 국시 불응 사태가 '의·정 대립'의 새로운 변수가 될 전망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의사국가실기시험의 경우 총 응시대상 3천172명 중 현재 446명, 14%의 인원이 응시할 예정"이라며 "시험은 당초 공지한 일정대로 8일부터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앞서 지난달 31일 의료계의 집단휴진 속에 의대생 가운데 90% 정도가 국시 거부 의사를 밝히자 시험 시작 일자를 애초 지난 1일에서 8일로 늦추고 시험 재접수 기한을 이날 자정까지로 연장한 바 있다.

그러나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 비상대책위원회는 전날 전국 40개 의과대학 응시자대표회 의결에 따라 만장일치로 국시 거부를 유지하겠다는 결정을 내렸다.

정부는 올해 의사 국가고시의 재연기나 시험 접수기한 추가 연장도 없다고 못 박았다.

손 대변인은 "한 차례 (시험을) 연기하고 금주와 다음 주 응시자들에게 다시 한 번의 기회부여까지 해 준 이상, 추가 접수를 하는 것은 법과 원칙에 대한 문제이며 의사 국가고시뿐 아니라 국가시험을 치르는 수많은 직종과 자격에 대한 형평성에도 위배된다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국가고시 응시를 거부한 의대생이 불이익을 당한다면 업무 중단 등으로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대전협은 "2주 내 시험을 재응시시키거나 그들이 원하는 대로 연기되지 않는다면 단체행동 강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의사협회도 이날 성명서를 내고 "지난 4일 정부·여당과의 합의가 의대생과 전공의 등에 대한 보호와 구제를 전제로 이뤄진 것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이런 구제책이 없다면 합의 역시 더는 의미를 갖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태인 경북대 의대 학장은 "내일 전국의대·의전원 학장협의회에서 학생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조치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