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건강상태 자가진단', 등교 중지 떠도 출석 인정

교육부 공식 애플리케이션 7일 부터 다운 가능
자가진단 응답결과 '등교 중지' 나오면 2주간 가정에서 격리

교육부 건강상태 자가진단 공식 애플리케이션 교육부 건강상태 자가진단 공식 애플리케이션

 

교육부의 학생 건강상태 자가진단 공식 애플리케이션이 7일 IOS 앱스토어(14일 안드로이드)에 출시된 가운데 이용 방법 역시 일부 변경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당초 학생 건강상태 자가진단 서울·부산·대구 등 각 지역별 사이트가 별도로 마련되어 있었지만 통합돼 하나의 사이트에서 사용 가능하게 된 것. 유치원과 특수학교, 교직원들에 대한 자가진단 역시 가능하다.

아울러 앱으로 영어, 일본어, 중국어, 베트남어, 러시아어 등 다국어 지원도 가능하다. 다문화 가정이 많은 학교의 학생과 학부모들에 유용하게 쓰일 전망이다.

코로나19 감염증 여파로 인해 전국 학교에서는 등교일정을 확인 후 온라인으로 학생들의 건강상태를 진단해야 한다. 건강상태 점검대상은 초등학교 1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 재학생까지 모두 자가진단 대상으로, 등교 수업 1주일 전부터 종료 전까지 매일 진단하면 된다.

학생 본인이 진단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지만, 스스로 할 수 없는 경우 학부모가 대신 해도 된다. 학생 건강상태 자가진단 방법은 학교에서는 학생 또는 학부모님께 자가진단 참여방법과 자가진단 사이트 경로, 인증번호 6자리를 SMS로 발송했다. 인증번호 6자리를 입력하거나 학생정보로 본인확인이 가능하며 본인 인증 후 학생 건강상태 자가진단을 하면 된다.

만약 건강상태 자가진단에 성실하게 답변했고, 응답결과 "등교 중지 안내문"이 나타났다면 등교를 중지한 후 2주간 학생의 발열, 호흡기증상이 없어질 때까지 가정에서 자가격리를 하면 된다.

이러한 이유로 등교하지 않더라도 출석으로 인정되는데, 고열이 사라지지 않거나 증상이 더 심해진다면 콜센터 (1339) 또는 관할 보건소에 문의 후 진료를 받으면 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