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날씨 또 반으로 나뉜다 "중부 호우, 남부 폭염"

전국 날씨 또 반으로 나뉜다 전국 날씨 또 반으로 나뉜다 "중부 호우, 남부 폭염". 기상청

중부지방에 호우특보가 발효되는 한편, 현재 '대프리카'로 유명한 대구를 비롯해 남부지방 대부분 지역 위주로 내려져 있는 폭염특보도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중부는 호우, 남부는 폭염인 상황이 다시 한번 반복되는 것. 특히 남부지방의 경우 사실상 장마가 끝나가고 한여름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상황이라, 앞서보다 중부와 남부의 날씨 격차는 더욱 클 전망이다.

기상청은 13일 오후 4시 발표 기준으로 남부지역 대부분 및 강원 강릉 등 관동지역에 폭염특보를 발효한 상황이다.

다음과 같다.

o 폭염경보 : 세종, 울산, 부산, 대구, 제주도(제주도동부, 제주도북부), 경상남도(진주, 양산, 사천, 합천, 함양, 산청, 하동, 창녕, 김해, 창원), 경상북도(울진평지, 청도, 경주, 포항, 영덕, 의성, 김천, 칠곡, 성주, 고령, 군위, 경산, 영천, 구미), 전라남도(곡성, 담양), 충청남도(서천, 청양, 부여, 논산, 공주), 전라북도(전주, 정읍, 익산, 완주, 김제)
o 폭염주의보 : 울릉도.독도, 광주, 대전, 제주도(제주도남부, 제주도서부), 경상남도(남해, 고성, 거제, 통영, 거창, 함안, 의령, 밀양), 경상북도(경북북동산지, 영양평지, 봉화평지, 문경, 청송, 영주, 안동, 예천, 상주), 전라남도(곡성, 담양 제외), 충청북도, 충청남도(당진, 계룡, 홍성, 보령, 서산, 예산, 금산, 아산, 천안), 강원도(삼척평지, 동해평지, 강릉평지, 양양평지, 고성평지, 속초평지), 전라북도(순창, 남원, 임실, 무주, 진안, 군산, 부안, 고창, 장수)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폭염경보는 일 최고기온이 35℃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가 발효 기준이다. 단, 최고기온은 33℃ 미만이나 습도가 높은 경우에 폭염특보가 발표될 수 있으며, 최고기온은 33℃이상이나 습도가 낮은 경우에 폭염특보가 발표되지 않을 수 있다.

폭염특보 발효 현황 지도를 보면 대구 및 경북에서도 남부, 그리고 태백산맥 동쪽 경북 동해안 지역이 진하게 칠해져 있다. 모두 폭염경보 발효 지역이다. 상대적으로 북쪽이고 산지가 많은 경북 북부 지역은 그보다 한단계 낮은 폭염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기상청은 현재 호우경보 또는 호우주의보 등 호우특보 발효가 예상되는 지역에 대해 호우 예비특보도 발효한 상황인데, 앞서 강우가 집중됐던 서울, 인천, 경기, 그리고 충북과 충남 일부 지역에 내려져 있다.

다음과 같다.

o 08월 14일 새벽 : 서해5도
o 08월 14일 오전 : 인천(강화), 강원도(화천, 철원), 경기도(파주, 양주, 포천, 연천, 동두천, 김포)
o 08월 14일 저녁 : 인천(강화군 제외), 서울, 충청북도(제천, 단양, 음성, 진천, 충주), 충청남도(당진, 홍성, 서산, 태안, 예산, 아산, 천안), 경기도(파주, 양주, 포천, 연천, 동두천, 김포 제외)
o 08월 14일 밤 : 강원도(홍천평지, 횡성, 춘천, 원주, 영월)

이에 따르면 비는 내일 새벽부터 서해 5도를 시작으로 점차 중부지방에서도 서쪽 지역으로 확산될 전망이다. 비는 중부지방 다수 지역에 광복절 연휴 대부분 기간 내릴 전망이다.

특히나 앞서 호우 피해가 컸던 지역 다수가 이번에도 포함돼 각종 피해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기상청은 비가 많이 내리는 곳은 14, 15일 이틀 간 강수량이 300mm가 넘을 수 있고, 천둥·번개·돌풍 등도 동반될 수 있다고 예보했다.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이 6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 또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