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조원 전 수석 "재혼 아니야…오보에 가정 파탄 날 지경"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12일 연합뉴스에 "재혼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김조원 전 수석은 연합뉴스에 "저와 관련해 보도되는 '재혼을 했다' '가정사가 있다' 등의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오보 때문에 가정파탄이 일어날 지경"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서는 여야 정치인 2인이 과실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 발언을 한 맥락이 있다.

앞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KBS 1TV 한 프로그램에 출연, 김조원 전 수석의 주택 2채 보유 사실과 관련해 "여러 가지 공개가 안 되는 가정사가 있다. 인신공격을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12일에는 김조원 전 수석과 군대 학사장교 동기인 것으로 알려진 박성중 미래통합당 의원이 CBS 라디오 한 프로그램에 출연, "재혼도 했고 여러 가지 문제들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