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강변서 고1 남학생, 평소 알던 여중생 살해 혐의

경찰 "뚜렷한 외상이나 유서 없어…부검 예정"

대구강북경찰서 전경. 매일신문 DB 대구강북경찰서 전경. 매일신문 DB

대구강북경찰서는 11일 평소 알고 지내던 여학생을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고등학생 A(16) 군을 붙잡아 조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10일 오전 8시 30분쯤 대구 북구 서변동 무태교 아래에서 여중생 B(15) 양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군이 'B양과 밖에서 우연히 만나 알고 지내던 사이'라고 진술했고, 혐의 자체는 인정하지만 사망에 이르게 된 경위에 대해 정확한 진술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B양에게 뚜렷한 외상이 발견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부검을 실시하는 한편 자세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