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5호 태풍 '장미' 예상경로 "오후 6시, 울산서 소멸"

기상청 "10일 오후 6시 태풍 장미 소멸" 예보

기상청이 5호 태풍 장미가 오늘(10일) 오후 6시쯤 소멸할 것으로 이날 오후 4시쯤 예보했다. 기상청 기상청이 5호 태풍 장미가 오늘(10일) 오후 6시쯤 소멸할 것으로 이날 오후 4시쯤 예보했다. 기상청

기상청이 5호 태풍 장미가 오늘(10일) 오후 6시쯤 소멸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이 이날 오후 4시 업데이트한 태풍 장미 예상경로에 따르면 태풍 장미는 2시간쯤 뒤 울산 북쪽 약 60km 육상에서 소멸, 즉 온대저기압으로 변화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제주도 동쪽 해역을 지나 계속 북상, 이날 오후 3시가 되기 조금 앞서 경남 통영 일대를 통해 내륙으로 진입한 태풍 장미가 육상에 진입한 지 3시간 만에 소멸한다는 예상이다.

이는 앞서 내일 울릉도 및 독도의 북동쪽 해역까지도 북동진할 것으로 예상됐던 것에서 소멸 시점이 크게 앞당겨진 것이다

태풍은 육지 상륙 후 위력이 크게 떨어지는 경향을 보인다. 내륙에서는 바다에서처럼 수증기를 많이 흡수하지 못해 힘이 자연스럽게 약해지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