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이 못해서…" 통합당 지지율 '어부지리'

광주·전라에서도 상승…민주당과 0.5%차

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 제공

미래통합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점점 좁혀져 가는 가운데, 한때는 통합당이 민주당을 추월하기까지도 했다는 여론조사가 10일 나왔다. 다만 통합당이 잘해서 이런 지지율이 나타났다기보다는 민주당의 잇따른 실책에 따른 반사효과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날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지난 3∼7일 전국 성인 2천5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0%p)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3.2%p 내린 35.1%, 통합당 지지도는 2.9%p 오른 34.6%로 각각 집계됐다고 밝혔다. 양당의 지지율 격차는 0.5%로 통합당 창당 이래 최소 격차다. 통합당 지지도 역시 창당 이래 최고 수치다.

앞서 당정청이 전월세 전환율을 낮추겠다는 입장을 밝힌 지난 5일 조사에서는 민주당 34.3%, 통합당 36.0%로 나타났다. 1일 기준으로 통합당이 민주당 지지도를 추월한 것이다.

특히 민주당 핵심 기반인 여성·30대·40대에서 눈에 띄게 하락했다. 여성의 경우 전주보다 3.9%p 내린 35.7%, 30대에선 6.1p 내린 39.6%, 40대에선 7.9%p 내린 41.6%로 나타났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관련 성추행 의혹과 최근 부동산 관련 당정 논란 등에서 잇따라 실책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통합당은 지역, 성별, 연령대별로 고른 상승률을 보였다. 민주당 텃밭이라고 불리는 광주·전라에서도 통합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6.0%p 상승해 18.7%에 기록했다.

행정수도 이전 이슈로 여당에서 유리한 여론이 조성됐을 것으로 보인 대전·세종·충청의 지지율도 통합당(35.2%)이 더 높게 나타났다. 이밖에도 대구·경북(45.5%), 제주(45.9%) 등에서 통합당 지지율이 민주당보다 높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도 전주보다 2.5%p 떨어진 43.9%를 기록했다. 부정 평가는 3.0%p 올라 절반을 넘어선 52.4%였다.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지르는 '데드 크로스' 현상이 나타났다.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는 주요지지 세력인 여성·30대·중도에서 역시 상승했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