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연계 공항철도 노선 '서대구KTX~의성역'

총 66.8km 사전타당성 용역 청사진…통합신공항·동구미 역사 건설
단선 1조5천억, 복선 2조워…경북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추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항철도 노선 구상도. 경북도 제공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항철도 노선 구상도. 경북도 제공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연계 공항철도 노선의 밑그림이 나왔다. 경상북도가 착수한 사전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결과다. 공항철도는 통합신공항 조기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사회간접자본(SOC) 가운데 가장 중요한 사업으로 꼽힌다.

6일 연구용역 결과에 따르면 통합신공항 연계 공항철도는 서대구KTX, 통합신공항, 의성역을 잇는 66.8㎞ 전철이다. 서대구KTX와 칠곡 지천까지 5.5㎞는 기존 경부선 철로를 활용한다. 칠곡 지천~통합신공항~의성역 61.3㎞ 구간은 철로를 새로 깐다.

서대구KTX역과 중앙선 의성역은 기존에 계획된 정거장을 활용한다. 통합신공항역과 동구미역은 신규 건설이다. 신설 구간 중 34.9㎞는 터널, 3.1㎞는 교량이다. 공항철도가 완성되면 준고속열차가 평균 약 152㎞/h로 달리는 것을 가정할 경우 서대구KTX역에서 통합신공항까지 20분 이내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항철도를 단선으로 건설하면 사업비 약 1조5천억원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됐다. 열차 교행이 가능한 복선으로 추진할 경우 사업비는 약 2조원으로 나타났다. 총 승차인원은 2030년 하루 6천449명, 2040년 7천55명, 2045년 7천364명으로 예측됐다. 2045년 기준 연간 269만 명 규모다.

이를 종합한 비용편익(B/C)은 단선의 경우 0.64, 복선은 0.82로 분석됐다. 경북도는 향후 여건 변화에 따라 비용편익 수치가 더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한다. 특히 수도권 유입 승차인원이 늘어날 여지가 크다. 현재 서울 청량리역인 중앙선 기점에 수서역이 추가되는 등 연계 노선이 다양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경북도는 경제성이 조금 부족하더라도 공항을 중심으로 한 연계 교통체계 가운데 철도시설은 당연히 우선 도입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대량 수송이 가능하고 시간을 정확히 준수할 수 있는 철도의 장점이 크기 때문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이번에 도출된 결과는 경북도가 의뢰한 사전타당성 조사로서 대정부 건의 등에 참고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향후 정부 차원에서 정밀조사를 통해 노선과 사업비, 승차인원 등을 정확히 분석하게 될 것"이라며 "연말에 확정될 정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공항철도를 포함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