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기관 '대구지하철 참사' 인용논란…기관측 "주의하겠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서 제작한 온라인 교육 동영상 논란

지난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사건. 매일신문DB 지난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사건. 매일신문DB
지난 1일 페이스북 페이지 '실시간 대구'에 올라온 글. 페이스북 캡처 지난 1일 페이스북 페이지 '실시간 대구'에 올라온 글. 페이스북 캡처

여성가족부 산하기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양평원)이 공무원 대상 성인지 사이버교육과정 동영상에서 대구 지하철 화재참사 생존자의 증언을 다음과 같이 인용해 논란이다.

"입을 막고 낮은 자세로 가야 한다는 것을 한 번도 배우지 않아서 탈출하면서 연기를 많이 마셨어요. 그래서 기관지를 다쳤죠. 나중에 보니 남자들은 다 알고 입을 막고 낮은 자세로 갔다고 하더라고요."

대구 지하철 화재참사는 지난 2003년 중앙로역에 진입한 하행선 전동차 내에서 일어난 방화로 인해 343명(사망자 192명·부상자 151명)의 대규모 사상자가 발생한 사건이다.

온라인에서는 여성가족부 산하 기관이 이 사건의 생존자 말을 인용해 되레 남녀 간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또 대구시민들의 뼈아픈 사건을 사례에 넣었다는 건 적절치 못했다는 지적도 함께 나온다.

지난 1일 페이스북 페이지 '실시간 대구'에는 "여성부가 대구의 아픔을 이용하는 방법"이라며 "도대체 이 인간들은 지하철참사의 아픔을 알기나 하는걸까. 이해하려고 노력은 하고 있는 걸까"라는 글이 올라왔다. 김모 씨는 댓글에 "대구 사람들조차도 감히 입에 올릴 수도 없는 고통이고 아픔"이라며 "당신들이 하는 행동이 살인자와 다를 게 없다는 거 그거 하나만 평생 기억하라"고 했다.

이 교육 동영상이 인용한 지하철 참사 화재 생존자 말은 마치 남성은 재난 시 생존 매뉴얼을 교육받아 살거나 크게 다치지 않았지만, 여성은 그렇지 못해 죽거나 크게 다쳤다는 뉘앙스로 읽혔다. 사례가 적절치 못했다는 지적이다. 누리꾼들은 "건드려서는 안 될 게 있다", "재난교육은 남녀 가리지 않고 다 받는 것 아닌가" 등의 반응이 나왔다.

국민신문고에 민원도 제기됐다. 민원인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에서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를 이용해 남녀갈등을 조장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 및 재발 방지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내용으로 온라인 교육을 실시한 이 기관의 양성평등에 대한 인식 수준과 실상에 참담한 심경이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양평원 측은 "성 역할 고정관념이나 사회경제적 지위 등 다양한 요인에 따라 그 피해양상이 다를 수 있음을 해당 사례를 통해 강조하고자 했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관련 당사자에게 다시 그 고통을 상기시킬 수 있음을 세심하게 고려하지 못한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는 콘텐츠 제작 시 맥락이 보다 잘 드러날 수 있도록 구성하고 내용전달에도 면밀히 주의를 기울여 제작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사건. 매일신문DB 지난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사건. 매일신문DB
지난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사건. 매일신문DB 지난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사건. 매일신문DB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