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취수원' 다변화…공동활용 지역에 '상생 기금'

권영진 시장 다변화 방식 접근 담화문…구미·안동 지역 주민 경제적 지원
국책 사업·규제 완화 힘 보태기로…대구, 상생 기금 조성 약속하며 주민 설득

대구시가 3일 대구 취수원 공동활용 지역으로 해평취수장 또는 임하댐 중 한 곳을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히면서 최종 선정 지역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구미 해평취수장(왼쪽)과 안동 임하댐 전경. 구미시·안동시 제공 대구시가 3일 대구 취수원 공동활용 지역으로 해평취수장 또는 임하댐 중 한 곳을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히면서 최종 선정 지역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구미 해평취수장(왼쪽)과 안동 임하댐 전경. 구미시·안동시 제공

대구시가 상생 기금과 낙동강 뉴딜 사업(매일신문 3일자 1면) 등을 통해 취수원 문제 해법 찾기에 나섰다.

시는 대구 내부 취수원과 외부 취수원을 혼용하는 '다변화' 방식의 접근을 통해 낙동강 물 갈등을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3일 대구시청에서 담화문을 통해 "취수원 공동활용 지역에서 확보 가능한 수량을 취수하고, 부족한 수량은 현재의 대구 매곡·문산 취수장에서 취수하되, 보다 강화된 고도 정수처리 공법을 통해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시민들에게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동활용 지역은 구미 해평취수장이나 안동 임하댐 중 한 곳으로, 앞으로 관건은 구미 또는 안동 지역 주민 설득이다. 과거 취수원 이전 추진 과정에서 대구와 구미가 민관협의회를 통해 논의를 진행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해 답보상태에 빠진 사례가 있다.

이에 권 시장은 "취수원 공동활용 지역에 대한 상생 기금 조성"을 약속했다. 이 기금은 상수원 보호구역 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주민이 경제적 지원이나 생활편의 사업추진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기금의 규모와 구체적인 사용처는 앞으로 선정될 공동활용 취수원 지역주민의 의견을 반영해 결정할 방침이다.

아울러 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해당 지역에 필요한 국책사업과 각종 규제 완화에도 힘을 보태기로 했다.

지자체 차원의 협력과 설득도 중요하지만, 환경부와 국무총리실 등 정부 차원의 조정 역할과 국비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대구시 관계자는 "정부가 영남권 5개 시·도지사의 건의에 따라 한국판 뉴딜 사업에 낙동강 물 문제를 포함시킨다면 취수원 다변화를 위한 지자체 합의와 재원 조달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할 수 있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3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대구경북 안전한 취수원 확보 관련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이 3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대구경북 안전한 취수원 확보 관련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