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장세용 구미시장, 칠곡군에 "행정통합해 특례市"

인구 50만명 넘어설 경우 ‘특례시’로 지정돼 많은 혜택 있어
세입 증가·교통망 등 혜택 다양…백선기 "주민 의사가 우선 돼야"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

대구경북 행정통합, 대구와 군위군 통합에 이어 구미시와 칠곡군 행정통합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구미는 지난해 연말 군위군과 행정통합을 추진했다. 하지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로 군위군 소보·의성군 비안 공동후보지가 확정되면서 대구와 군위가 통합하게 돼 구미와 군위 통합은 어렵게 됐다.

구미는 이에 생활권이 비슷하고 인접한 칠곡에 지난달 30일 행정통합을 제안했다. 두 자치단체가 통합할 경우 인구 50만명이 넘는 '특례시'로 지정돼 많은 혜택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구미국가산업단지가 통합 자치단체 중앙에 놓여 도시 리모델링 등 '구미형 뉴딜정책'을 펼치는 데에도 유리하다. 일반교부세를 비롯한 각종 세입 증가, 부동산 가치 상승, 사통팔달 교통망 확충, 교육 수준 향상, 생활편의시설 확대 등 사회·경제·문화 전반에 걸쳐 더 낫다는 게 구미시 입장이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구미와 칠곡의 행정통합은 두 지자체 모두에게 긍정적 면이 많아 추진할 가치가 충분하다"면서도 "적잖은 진통도 예상되는 만큼 앞으로 차근차근 신중하게 접근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백선기 경북 칠곡군수 백선기 경북 칠곡군수

그러나 칠곡 입장은 행정통합에 따른 손익계산이 복합해서인지 구미와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장 시장의 구미·칠곡 행정통합 제안에 대해 적절하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백 군수는 "장 시장과 통합신공항과 관련한 전화통화를 하면서 군위는 대구에 편입되니까 칠곡과 구미를 통합하는 게 어떠냐고 농담조로 얘기했을 뿐 진지한 행정통합 제안으로 보지 않았다"며 "대구경북 통합이 거론되고 있는 시점에 시·군 통합을 거론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특히 행정통합은 단체장 입장이 중요한 게 아니고 주민 의사가 최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군·구 행정구역 통합은 대상 지자체 간 합의, 기본계획 수립, 타당성 검토(광역지자체), 지방의회 의견 검토 및 주민투표 실시, 통합추진공동위원회 구성 및 운영, 법률 제정 및 출범(행정구역 통합) 등의 절차와 과정을 거쳐야 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