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의 날 기념식·국립해양과학관 개관식 경북 울진서 열려

31일 문성혁 해수부 장관, 이철우 지사, 고우현 의장 등 참석

31일 경북 울진에서 열린 제25회 바다의 날 기념식 참석 내빈들이 박수를 치며 축하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31일 경북 울진에서 열린 제25회 바다의 날 기념식 참석 내빈들이 박수를 치며 축하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제25회 바다의 날 기념행사와 국내 최초 국립해양과학관 개관식이 31일 경북 울진에서 개최됐다.

이날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에 위치한 국립해양과학관에서 열린 행사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고우현 경상북도의회 의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바다의 날은 통일신라시대 장보고 대사가 청해진을 설치한 날을 기념한다. 1996년 법정기념일로 제정된 후 매년 5월 31일 기념행사를 열었으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연기해 개최됐다. 경북 개최는 지난 2007년 제12회 행사(포항 영일만항) 이후 13년 만이다.

올해 바다의 날 행사는 코로나19 감염확산 예방을 위해 현장 참석을 100명 정도로 축소했다. 공공기관장 등 외부인사 150여 명은 화상을 통해 비대면으로 기념식을 참관했다.

축하공연으로 시작된 기념식은 해양대 학생의 바다헌장 낭독, 유공자 포상, 울진군수 환영사, 도지사 축사, 해양수산부 장관 기념사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훈·포장, 대통령표창 등 8명이 정부포상을 받았다. 경북에는 박일래 울릉군 저동어촌계장이 산업포장을 수상했다.

31일 경북 울진 국립해양과학관에서 열린 개관식 참석 내빈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31일 경북 울진 국립해양과학관에서 열린 개관식 참석 내빈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어 진행된 국립해양과학관 개관식에서 내빈들은 테이프 커팅, 독도 및 극지 특별전 관람 등을 통해 국립 해양기관의 출범을 축하했다.

국립해양과학관은 2015년부터 5년간 971억원(국비 852억원, 지방비 119억원)이 투입돼 지난해 12월 준공됐다. 본관과 숙박동, 해중전망대, 야외광장으로 이뤄졌다.

본관은 상설 전시관(3층), 기획전시관 및 VR체험공간(2층)이 구성됐다. 숙박동은 합숙 교육프로그램 시 최대 50인이 머물 수 있는 규모다. 해양생물 모형 전시물이 있는 광장과 동해안 해안선 및 해중을 관찰할 수 있는 해중전망대가 있다.

가상체험VR관, 독도체험 전시회, 극지체험 전시회, 오션홀(Ocean Hall) 등 주요 전시시설은 해양과학 분야를 쉽게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돼 관람객의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는 국립해양과학관 개관과 연계해 대한민국 해양아카데미를 운영할 계획이다. 환동해 해양정책 소개 및 강좌, 해양개발정책 토의, 국립해양과학관 및 KIOST 동해연구소 견학 등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이철우 도지사는 "바다는 미래의 희망이자 자원의 보고"라면서 "앞으로 경북 동해안의 해양관광자원을 활용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했다. 이어 "국립해양과학관이 경북 동해안 해양과학산업 발전에 큰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