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구경북 전역 등 남부지방, 이번엔 '폭염주의보'

[속보] 장마 막바지, 대구경북 전역 폭염주의보. 날씨누리 홈페이지 [속보] 장마 막바지, 대구경북 전역 폭염주의보. 날씨누리 홈페이지

31일 오후 4시를 기해 대구 및 경북 전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대구 및 경북 전역을 비롯해 울산, 부산, 광주, 제주도(남부, 동부, 북부, 서부), 경남, 경북, 전남(거문도 및 초도 제외), 전북, 강원(삼척평지, 강릉평지, 양양평지, 속초평지)에 같은 시각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

앞서 포항 등 15곳에 먼저, 이어 오늘(31일) 오전 11시를 기해 경북 안동, 상주, 문경도 추가로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이어 오후 4시에는 경북 영주, 봉화군평지, 청송, 영양군평지, 경북북동산지에도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그러면서 대구경북 전역은 물론, 우리나라 남부 대부분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상황이다.

중부지역은 서울, 인천, 경기, 서해 5도 등에 내일인 1일 기준으로 호우 예비특보가 내려지는 등 폭염보다는 장마의 영향에 더 가까이 있는 상황이다.

한편, 폭염 특보 기준은 이렇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폭염경보는 일 최고기온이 35℃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가 발효 기준이다.

단, 최고기온은 33℃ 미만이나 습도가 높은 경우에 폭염특보가 발표될 수 있으며, 최고기온은 33℃이상이나 습도가 낮은 경우에 폭염특보가 발표되지 않을 수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