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공항 떠난 자리엔 지역 신성장 거점 개발

빈 땅 693만 2천㎡ 첨단산업·문화예술 결합한 거점 개발
전체 12단계 중 '이전·지원 사업' 진행만 남아

대구국제공항 활주로를 향해 여객기가 착륙을 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국제공항 활주로를 향해 여객기가 착륙을 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 사업 추진 일지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 사업 추진 일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신청이 마침내 군위 소보·의성 비안으로 결정났다. 이로써 12단계에 달하는 군공항(K2) 이전사업 절차가 드디어 마무리 단계에 돌입했다.

지난 2016년 7월 권영진 대구시장의 K2 이전 건의(1단계)를 시작으로 4년 만에 9단계(주민투표/유치신청)에 진입했고, 이제 이전부지 선정 심의(10단계)에 이어 이전 사업 진행(11단계), 지원 사업 진행(12단계)만을 남겨둔 것이다.

이전 건의 이후 이전 건의 검토(2단계)→예비이전후보지 선정(3단계)→이전후보지 선정(4단계)→이전후보지 심의(5단계)→이전주변지역 지원계획 수립(6단계)→이전주변지역 지원계획 심의(7단계)→이전부지 선정계획 수립·공고(8단계)→주민투표/유치신청에 이르는 지난 4년여의 과정은 그야말로 험난했다.

지난 2017년 2월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 군위 소보·의성 비안을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한 이후 지자체 갈등에 발목이 잡혀 2018년 3월 이전 후보지를 선정하기까지 1년 1개월을 허비했다.

마지막 난제는 '공동 유치신청 갈등'이었다. 올 1월 21일 의성·군위 주민투표에서 군위 소보·의성 비안 공동후보지가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를 앞섰지만, 군위군은 단독후보지를 압도적으로 지지한 군민 군민의 의사에 반할 수 없다면서 소보 유치신청을 거부했다.

이에 대구시와 경북도는 민간공항 터미널 및 공군 영외 관사 군위 건립 등 추가 지원과 군위군 대구 편입 카드까지 꺼내 극적인 유치신청을 이끌어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최대한 빨리 이전부지 선정 심의(10단계) 절차를 마무리하고 군위 소보·의성 비안 공동후보지를 최종 이전지로 발표할 예정이다.

앞으로 남은 이전 사업과 지원 사업 진행도 순조로울 전망이다. 이미 사업비를 확정했기 때문이다.

대구시와 국방부는 우선 기존 K2 부지 가치를 9조2천700억원으로 추정하는데 잠정 합의했고, 앞으로 건설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정확한 사업비를 재산정한다. 시는 공항이 떠나가는 빈 땅(693만 2천㎡)은 첨단산업과 문화·예술을 결합한 지역 신성장 거점으로 개발할 방침이다.

통합신공항 이전 주변지역 지원 계획안도 이미 확정했다. 국방부와 대구시는 지난해 말 이전후보지인 의성·군위군의 요청 사항을 반영해 지원계획안을 마련했다.

당시 국방부는 최소 3천억원 이상의 재원을 확보, 의성 비안·군위 소보면 일대가 최종 이전지로 선정될 경우 의성·군위군 전체 지역(의성 1천175.12㎢+ 군위 614.28㎢)을 주변지역으로 정하고 지원사업비를 의성·군위에 절반씩 배분하기로 결정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