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소보·비안 공항 들어선다…군위군 조건부 유치신청 의사

30일 오전 군위군청에서 이철우(왼쪽) 경북도지사와 권영진(가운데) 대구시장이 김영만 군위군수를 만나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 관련 협의를 하기 전 기자들의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com 30일 오전 군위군청에서 이철우(왼쪽) 경북도지사와 권영진(가운데) 대구시장이 김영만 군위군수를 만나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 관련 협의를 하기 전 기자들의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com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 최종 결정을 하루 앞두고 군위군이 조건부로 공동후보지 유치신청에 긍정적 사인을 냈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30일 오전 권영진 대구시장·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만나 신공항 관련 면담을 진행하고 전날 두 사람이 제안한 합의문 인센티브에 대해 강화된 보증을 요청했다.

김 군수가 요청한 보증 방법은 대구경북지역 국회의원 전원과 대구시의원, 경북도의원 전원의 서명이다.

이 때문에 오전 면담을 마친 뒤 대구시장과 경북지사는 의원들의 서명을 받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는 상황이다.

전날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가 발표한 합의문에는 ▷민항 터미널, 공항진입로, 군 영외 관사 군위군 배치 ▷공항신도시(배후산단 등) 군위·의성 각 330만㎡ ▷대구경북 공무원연수시설 군위군 건립 ▷군위 관통도로 건설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 등이 담겼다.

국회의원 및 시·도의원들이 해당 사안에 이의없이 서명을 한다면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다.

이들의 서명을 통한 인센티브 보증 작업은 오늘 오후 5시쯤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