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진중권=X개, 권영세=좀비, 좌파=성 공유화 일상화"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 기념 특별강연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 기념 특별강연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을 비롯해 문재인 정부 등 전방위로 공격했다.

홍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에 '오늘의 단상(斷想)'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 "X개의 특징: 시도 때도 없이 짖는다. 피아 구분 없이 아무나 문다"며 진 전 교수를 비꼬았다.

앞서 홍 의원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거론하며 "(박 전 시장의)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고 주장하자, 진 전 교수가 "학창 시절에 '선데이서울'을 너무 많이 보셨다. 수준 좀 봐라"고 썼다.

홍 의원이 X개의 지칭 대상을 진 전 교수라고 직접적으로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지난달 30일 홍 의원이 사형제 관련 법안 발의를 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진 전 교수가 '극우 포퓰리즘'이라 비난하자, 홍 의원은 "그 분이 자주 쓰는 X개는 시도 때도 없이 짖고 피아를 가리지 않고 물어버린다"고 한 바 있다.

또한 홍 의원은 "이러니 이분의 입당에 거부감이 많다"고 한 권 의원을 향해선 "좀비의 특징: 아무런 생각이 없다. 죽은 것 같은데 영혼이 없어도 살아 있다"고 적었다. 권 의원은 앞서 SNS에 "이분의 내심은 오히려 진상규명에 반대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든다"고 적었다.

이어 홍 의원은 "좌파 운동권의 특징: 성(性) 공유화를 일상화 한다"며 "자기가 하는 일은 무얼해도 정의"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홍 의원은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정책에 대해서 "자기의 임기도 망각한 채 국고 탕진만 노리는 사람 밑에서 한 번도 경험하지 않은 나라에 살고 있는 우리 국민들만 불쌍하다"고 썼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