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숙현 가혹행위' 팀닥터 안주현 구속영장 발부

대구지법 "도망 우려 있어"

고 최숙현 선수 사건 핵심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철인 3종팀 운동처방사인 안주현 씨가 13일 오후 대구지방법원에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안 씨는 자격증 없이 선수들에게 의료 행위를 하고, 치료비 등 명목으로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선수 폭행과 성추행 혐의도 받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고 최숙현 선수 사건 핵심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철인 3종팀 운동처방사인 안주현 씨가 13일 오후 대구지방법원에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안 씨는 자격증 없이 선수들에게 의료 행위를 하고, 치료비 등 명목으로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선수 폭행과 성추행 혐의도 받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경주시청 철인3종경기(트라이애슬론)팀에서 소위 팀닥터로 불렸던 안주현(45) 씨가 구속됐다.

대구지법은 13일 오후 6시쯤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 등의 혐의로 안 씨에게 청구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안 씨에 대해 "도망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안 씨는 이날 오후 1시 40분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대구지법에 도착했다.

그는 "폭행 혐의를 인정하느냐. 유족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혐의를 모두 인정한다. 죄송하다"고 답했다.

안 씨는 의사 면허나 물리치료사 자격증 없이 선수들에게 의료 행위를 하고 치료비 명목으로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고(故) 최숙현 선수를 비롯해 여러 선수를 때리거나 폭언을 하는 등 가혹 행위를 하고 여자 선수들을 성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안 씨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내 가혹행위 사건이 알려지자 잠적했고, 지난 10일 대구의 주거지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앞서 안 씨는 지난 3월 최 선수가 김규봉 감독과 안 씨, 장윤정 선수 등 선배 선수 2명을 고소하면서 5월 말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