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유언장 공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전문]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5 문장으로 끝난 짧은 유언장

박원순 서울 시장이 쓴 유언장. 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 시장이 쓴 유언장. 서울시 제공

 

극단적 선택을 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유서를 통해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남겼다.

서울시는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이렇게 밝혔다. 이민주 서울시장 공보특보는 이날 박 시장이 만년필로 쓴 자필 유서 전문을 공개했다. 박 시장은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고 유서를 통해 밝혔다. 이어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 달라"며 "모두 안녕"이라고 했다.

박 시장은 이날 새벽 숨진 채 발견됐다. 전날 오후 5시께 경찰에 실종신고가 들어온 지 7시간여 만이다.


[박원순 시장의 유서 전문]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