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빨아써"…논란일자 송추가마골 "초심 잃지 않겠다"

JTBC 보도 캡처 JTBC 보도 캡처

품질이 상해 폐기해야 할 고기를 소주로 빨아 재판매했다는 의혹을 받은 송추가마골이 9일 사과했다.

송추가마골 김재민 대표는 이날 본사 홈페이지를 통해 "저희 지점 식재관리 문제로 인해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며 운을 뗐다. 이어 "이번 일은 고객과 직원 모두의 믿음을 저버릴 수 있는, 결코 일어날 수 없는 일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정 매장 관리자의 잘못된 판단과 업무처리로 인한 일이라 할지라도 이 또한 직원관리 및 위생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저와 본사의 잘못이라고 생각한다"라며 "해당 매장에 대한 시정 조치뿐 아니라 전 매장을 대상으로 육류관리 특별점검 실시, 외부 위생 전문업체를 통한 매장 불시 위생 및 육류관리 점검, 직원 교육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번 일을 계기로 저희 송추가마골은 지난 40년의 신뢰와 믿음에 안주하지 않고 다시 시작하는 송추가마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고객과 직원에게 고맙다는 말을 가장 많이 듣는 외식기업이 되겠다는 초심을 잃지 않도록 약속드린다. 다시 한번 고객님들과 직원분들께 깊이 사죄한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이번 논란은 경기 양주시에 있는 송추가마골 체인점 직원이 "(폐기 처분해야 할) 고기를 (소주로) 빨아쓴다"라며 비위생적인 주방 상태 등을 언론에 폭로하면서 비롯됐다. 보도에 따르면 한 직원이 오래된 고기를 소주에 씻어낸 뒤 손님들이 알아차릴 수 없게 새 고기에 섞어 제공했다.

이를 보도한 JTBC 측은 '갈비 체인 S사'로 표기했지만 해당 업체명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됐다.

한편 이번 논란에 대해 양주시도 진화에 나섰다. 양주시는 이날 현장 점검을 벌여 문제가 드러나면 '모범 음식점' 지정을 취소하고, 시정명령·과태료 등 규정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