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숙현 선수 가해' 김규봉 감독·주장 선수 "영구 제명"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가해자로 지목된 김규봉 경주 트라이애슬론 감독이 소명을 마친 후 회의장에서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가해자로 지목된 김규봉 경주 트라이애슬론 감독이 소명을 마친 후 회의장에서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고(故) 최숙현 선수에게 가혹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과 여자 선배를 영구제명키로 했다.

남자 선배는 10년 자격정지 징계를 받게 됐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6일 오후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상임위원회의 트라이애슬론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 분야 인권 침해 관련 긴급 현안 질의에 참석, 관련 혐의를 정면으로 부인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