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숙현 사건' 감독, 폭행 전면 부인…"관리책임 인정"

김규봉 감독 "팀닥터와 개인적 인연 없어"
감독·주장 모두 최 선수에 대한 사죄는 회피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감독이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감독이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최숙현 선수에 대한 폭행 및 가혹행위를 한 당사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김규봉 감독이 폭행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6일 오전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 등 관련 기관에 최 선수 사건에 대한 긴급현안질의에 나섰다.

이날 문체위 회의장에는 가해자로 지목된 김 감독을 비롯해 최 선수의 선배인 김 모 선수가 참석했고, 최 선수와 마찬가지로 가혹행위를 당했다는 동료선수들이 회의를 참관했다.

김 감독은 이 자리에서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이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고 묻자 "어릴 때부터 알고 지내고 지도했던 애제자다. 이런 사안이 발생한 데에 대해 부모 입장까지는 제가 말씀을 못드리지만 너무 충격적이다. 가슴 아픈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검찰 조사를 받고 있고 그 부분에 대해 성실히 임했다"고 답변을 회피했다.

폭행과 폭언 사실이 없느냐는 지적에 "감독으로서 관리감독, 선수 폭행이 일어난 부분을 몰랐던 내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드리겠다"고 했다.

이 의원이 "관리감독만 인정하는 것인가. 폭행과 폭언에 대해선 무관하다는 것인가"라고 추궁하자, 김 감독은 "그렇다"며 가해 사실은 부인했다.

트라이애슬론팀 주장 장 모 선수도 "(폭행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최 선수에게 사과할 마음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같이 지내온 시간이 있어 가슴이 아프지만 일단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고만 했다. 또다른 선배 선수인 김 모 선수도 "폭행한 사실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감독은 팀닥터 안 모씨에 대해서 개인적인 인연이 없다고 주장했다.

김 감독은 "그는 팀닥터가 아니다"라며 "선수들이 선생님이라 부르기 뭐해서 호칭으로 그렇게 불렀던 것이지 우리와는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

또 "2008년 병원에서 처음 알았다"며 "그 사람이 병원 일을 그만두고 프리랜서가 됐을때 선수 요청에 따라 우리 팀에 오게 됐다"고 안씨와의 관계에 대해 설명했다.

아울러 "그 사람 급여는 선수 부모 및 선수 개인이 각자 면담을 통해 개인적으로 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처음 병원에서 만났기 때문에 당연히 물리치료사인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나중에 조사 과정에서 자격증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변명했다.

이 의원이 "선수, 동료, 후배, 제자가 사망했다. 뭘 그렇게 당당한가"라며 "폭행·폭언한 사실 없고 전혀 사죄할 마음이 없다는 것인가. 의원 생명을 걸고 모든 걸 다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