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7일 전대 출마 선언 "국민기대 부응해야"

7일 민주 전대 출마선언 "거대여당 운영 책임 외면하면 안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국난극복위원장이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 지구촌보건복지포럼 주최로 열린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한민국 재도약의 길'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국난극복위원장이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 지구촌보건복지포럼 주최로 열린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한민국 재도약의 길'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오는 7일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8월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 선언한다. 이 의원은 1일 국회에서 "지금 상황대로라면 7일쯤 내 거취를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국가적 위기에 책임 있게 대처해야 한다고 생각해 왔다. 또한 초유의 거대 여당을 책임 있게 운영하는 일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며 "그 두 가지가 기둥이 될 것"이라고 전대 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국가 위기, 국민의 고통 앞에선 당도, 나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며 "거대 여당을 만들어준 국민의 뜻을 받들어 겸손하고 책임 있게 국민의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오는 7일 출마 선언을 통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따른 위기 극복 의지와 민주당 운영 비전을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이 의원은 지난 5월 말 전대 출마 결심을 굳히고 선언 시기를 조율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긴장 관계 고조와 원 구성 파행 등 대내외적 변수가 발생하면서 출마 선언이 당초보다 늦어졌으나, 3차 추경안 처리 일정이 확정되는 등 국회 상황이 정리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선언 일자를 정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지구촌보건복지포럼 초청 강연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의 정규직 전환 논란과 관련해 국회 상임위 차원의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개별 의원이 해법을 제시하기보다 자기 이미지 마케팅을 하는 발언을 하면 해결에 도움이 될까, 그것이 국회다움일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비대면 진료에 대해선 "반대하는 의사들은 사고에 대한 우려, 대기업이 의료시장을 가져가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있다. 그러나 수요도 있지 않으냐"라며 "그런 문제도 한번 논의를 하고 현명한 길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전국민 고용보험과 관련, "어느 날 일거에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여러 제도를 확충해 단계적 확대를 서둘러 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VC(기업형 벤처캐피털) 규제 완화에 대해선 "금산 분리를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투자를 이끌어낼 길이 있다면 그 길을 찾아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