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직 대구경찰 추모 공간 '경찰시민공원' 조성

전사·순직 경찰 187명 명패 새긴 추모비·기념탑도 마련

순직한 경찰 유가족이 명패를 보고 있다. 대구경찰청 제공. 순직한 경찰 유가족이 명패를 보고 있다. 대구경찰청 제공.

대구지방경찰청은 대구 수성구 지산동 대구경찰청 청사 안에 경찰시민공원을 만들고 지난달 30일 개원식 및 호국 순직 경찰추모비 제막식을 열었다.

대구경찰청은 지난 5월부터 3억3천여만원을 들여 청사 안 360여㎡ 터에 시민공원을 조성했다.

공원 안에는 전사 및 순직 경찰 187명의 명패를 새겨 넣은 추모비와 기념탑도 마련했다.

추모비에는 1949년 9월 달성군 동촌면 봉무동 산에서 무장공비 20명과 교전하다가 5명을 사살하고 전사한 신연수 경위, 2013년 9월 도보 순찰 근무 중 상가 가스 폭발로 순직한 남호선 경감·전현호 경위의 명패 등이 봉안됐다.

송민헌 대구경찰청장은 작년 7월 취임 후 순직 불승인 소송비 지원, 유가족 무료 종합건강검진 제공 등 전사·순직 경찰 추모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펼쳐왔다.

송 청장은 "순직 경찰관들의 희생을 잊지 않도록 유가족들을 끝까지 책임지고 그분들이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전사 및 순직 경찰 유족 80명과 대구지방보훈청, 수성구청 관계자 등 모두 130여 명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