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경산 ‘통합경제권’ 어떤 내용 담겼나?

지방분권 시대 '새 경제공동체 모델' 주목
지역 특화 미래신산업 협력…위례신도시 사례 벤치마킹
시설 공동 활용, 택시 사업구역·학군 문제도 검토

대구 수성구와 경산시가 7월 중 통합경제권 구상용역에 착수한다. 대구 수성구 사월동 일대에서 바라본 경산 정평동 일대 전경. 대구 수성구와 경산시가 7월 중 통합경제권 구상용역에 착수한다. 대구 수성구 사월동 일대에서 바라본 경산 정평동 일대 전경.

대구 수성구와 경산시의 '통합경제권' 프로젝트는 지역이 주도하는 통합 공동체를 조성해 지방분권 시대에 새로운 모델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경산시는 경산1·2·3·4산업단지와 경산지식산업지구 등의 산업단지와 입주기업, 그리고 10개의 대학에 풍부한 인력과 연구소 등의 강점을 내세우고 있다. 수성구는 주거·교육·문화 분야에 강점이 있어 두 도시가 이를 잘 활용하고 협력할 경우 새로운 경제공동체 모델을 제시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규제 없애고 미래 신산업 육성

이번 프로젝트는 지역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게 골자다. 그러면서 '미래도시 건설' 추진을 중점적으로 검토한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규제자유구역 추진'이 핵심이다. 행정구역 간 경계 허물기다. 미래 전략산업 테스트베드를 조성하는 동시에 도시 특화 신산업에 대해서는 자체적으로 규제샌드박스(새로운 제품·서비스가 출시될 때 일정 기간 기존 규제를 면제, 유예하는 제도)를 심의하겠다는 것이다.

도시 특화 신산업으로는 경산 부품산업단지의 이점을 활용한 UAM(Urban Air Mobility·도심항공운송수단)이나 ICT(정보통신기술) 등이 점쳐진다.

이를 위한 교통인프라 확충에도 힘을 모은다. 금호강변 광역도로, 경산 압량~대구 사월 광역도로, 광역철도 등 생활권 중심의 광역교통망이다. 각 지역이 따로 맡아 지지부진하던 계획들을 조정,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학군 등 체감도 높은 규제 해소

주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교류·협력 방안 현실화도 초미의 관심사다. 지역의 경계가 맞닿아있어 같은 생활권이지만 행정구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겪었던 걸림돌을 하나씩 해결하자는 것이다.

우선 문화·체육·평생학습 등 시설을 함께 활용하고 프로그램을 공유해 주민간 네트워크를 활성화한다. 종량제봉투 수거 등 행정서비스의 경계를 허물며 환경, 녹지 관련 인프라도 공동 조성해 주민들이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다소 민감한 대구시·경북도 경계 할증 등 택시 사업구역 문제, 학군 문제를 비롯해 오랜 기간 지적돼온 대구명복공원(화장장) 시설 사용료 문제도 다뤄진다. 수십 년 전 경산에 속해있던 대구명복공원이 수성구로 편입된 이후 대구시민과 경산시민의 이용료 차이가 50만원 이상으로 벌어지면서 이를 보완해 달라는 경산시민의 요청도 적잖았다.

한편 두 지역은 용역을 진행하는 한편 주민,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민간추진단을 함께 꾸려 실현 가능성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하나의 생활권이지만 서울 송파, 경기 성남, 하남으로 분리돼 있는 위례신도시의 행정통합 사례를 벤치마킹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이번 두 자치단체 간 용역은 행정구역의 통합이 아닌 통합경제권 기본 구상을 위한 연구용역"이라며 "인접한 지역의 자족형 통합 공동체 모델 및 선도사업을 발굴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