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구 '코로나19 의료진' 수당 사실상 거부

"정부 차원 일괄 지원 어려워"…의료진·노조 강한 반발 예상

대구지역 코로나19 8개 거점 전담병원 노조원들이 23일 대구시청 앞에서 파견 의료진과의 차별 문제 해결과 2차 대유행 대책마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지역 코로나19 8개 거점 전담병원 노조원들이 23일 대구시청 앞에서 파견 의료진과의 차별 문제 해결과 2차 대유행 대책마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를 돌본 대구 간호사 등 의료진에게 별도의 수당을 일괄적으로 지원하기는 힘들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대구 의료노조와 의료진들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5일 세종시 보건복지부에서 기자단 설명회를 갖고 대구지역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 간호사 등 의료진이 보상을 요구하는 데 대해 "현지 의료인이 고생했고 위험한 순간 많은 환자를 돌보느라 애쓰셔서 지원할 필요성, 예우를 갖출 필요성은 있지만 중앙정부 차원에서 일괄적으로 지원해야 하는지는 고민이다"고 했다.

이어 "대구 의료인을 위한 수당체계를 마련하면 다른 지역 의료인에게도 동일 원칙을 적용해야 한다. 환자가 꽤 많이 생기고 있는 수도권에서도 동일하게 적용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전략기획반장은 "많은 환자를 돌보는 특수 지역에서는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의료기관이 정부 지원금을 활용해 보상하는 방안을 마련할 수 있다. 중앙정부 차원에서 직접 지원을 결정하기 어렵다"고 못박았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유행 이후 100명 이상의 확진자를 치료한 병원은 전국적으로 30곳에 이른다. 이 가운데 9곳이 대구 병원이고, 나머지 21곳은 경기·서울 등에 있다.

31번 슈퍼전파자로 인해 대량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던 대구에서는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 노조를 중심으로 별도의 보상을 요구하면서 대구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이번에 정부가 사실상 수당 지급을 거부하면서 이들의 목소리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한편 대구와 더불어 대규모 유행이 있었던 경북은 현지 의료인에게 자체 예산으로 수당을 지급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