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 소년소녀가장 빚 상속 방지 조례 제정

소년소녀가장 대상으로 채무 상속에 대한 법률 지원

대구 달서구가 소년소녀가장이 된 아동·청소년의 빚 상속 방지를 지원하는 조례를 제정한다. 구청이 법률구조공단 등 관계기관과 업무협약을 맺어 대상자를 발굴해 가정법원의 상속 포기, 한정승인 결정이 확인될 때까지 무료로 변호사와 전문가 상담을 돕는다는 취지다.

달서구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달서구의 만 0~18세 세대주는 196명으로 이 중 36명이 만 8세 미만 아동이었다. 해당 조례는 26일로 예정된 달서구의회 정례회에서 가결될 것으로 보인다.

조례를 대표 발의한 이영빈 달서구의원은 "현행법 상 부모로부터 채무가 남겨진 것을 인지한 날로부터 3개월 이내에 상속을 포기하거나 한정승인을 결정하면 문제가 되지 않지만 법을 잘 모르는 소년소녀가장의 경우 대응이 어렵다"고 했다.

그는 "서울가정법원에 따르면 10년 새 상속 포기와 한정승인은 26% 증가했고 지역 상황도 다르지 않다"며 "아동, 청소년들이 사망한 부모의 빚에 절망하지 않도록 지자체가 도와야 한다. 사망신고를 하러 주민센터를 찾는 청소년을 중심으로 대상자를 적극 발굴해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