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거주, 영천 경북식품마이스터고 20대 교사 확진

무증상 감염 확인…안동의료원 이송
기숙사 학생 117명 귀가…2주간 원격수업

경북식품과학마이스터고등학교 전경. 구글지도 캡처 이미지. 경북식품과학마이스터고등학교 전경. 구글지도 캡처 이미지.

영천시 소재 기숙학교인 경북식품과학마이스터고등학교의 경산시 하양읍에 주소를 둔 A(26) 교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 교사는 지난 3일 보건당국이 학생, 교직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전수검사에서 감염이 확인됐다. 이 교사는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없는 무증상 확진자다.

4일 확진 판정을 받고 안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보건당국은 감염 경로와 이동 동선, 접촉자 등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북식품과학마이스터고등학교. 구글지도 캡처 이미지. 경북식품과학마이스터고등학교. 구글지도 캡처 이미지.

이 학교는 전교생 170명 중 기숙사에 입소한 1·3학년 학생 117명을 귀가시키고 2학년 학생의 입소를 취소하는 한편, 2주간 원격수업을 진행키로 했다.

A 교사와 밀접 접촉한 동료 교사 12명은 음성판정을 받았으나 2주동안 자가격리 조치됐다.

또 A 교사가 다녀간 음식점 접촉자 3명과 미검사 교직원 7명은 5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한편, 5일 오전 8시 기준 경산시 누적 확진자는 637명으로 늘었다. 지역감염 확진자는 지난달 3일 이후 1개월여만에 발생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